스파이크 리

Spike Lee 

633,216관객 동원
 1957-03-20 출생ㅣ미국ㅣ그녀는 그것을 가져야해(1986) 데뷔
1991년 칸 영화제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하여 그 실력을 인정 받은 스파이크 리 감독은 사회가 외면하는 소재와 세상을 향한 비판적인 시선으로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주목 받아 왔다. <정글 피버><말콤 X><브룩클린의 아이들> 등을 통해 디테일한 인물 묘사와 사건을 바라보는 묵직한 시선으로 호평 받은 스파이크 리 감독은 <썸머 오브 샘><25시><인사이드 맨>을 통해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 전개로 평단과 영화팬들을 사로잡으며 감독으로서 입지를 다졌다.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들의 끊임없는 러브콜을 받으며 이미 두터운 팬층까지 확보하고 있는 스파이크 리 감독은 <올드보이>에서 미로 같은 설정을 치밀하게 구축하면서, 주인공 ''조 두셋''이 수수께끼를 하나하나 풀어가는 과정을 설득력 있게 그려내어 특유의 연출력을 여실히 드러내 보인다.

-<올드보이> 보도자료 중에서-

작가, 프로듀서, 배우, 시나리오작가 겸 감독까지 활약하는 멀티 플레이어 감독 스파이크 리는 < She’s Gotta Have It>부터 최근 <인사이드맨>까지 일련의 작품을 통해 관객과 평단의 지지를 받는 세계적인 거장 중 한명이다. 특히 메이저 영화에서부터 독립 영화계까지 자유롭게 오가며 작업을 하는 스파이크 리는 매 작품마다 인종 차별에 관련된 주제에 대해 솔직하고 비판적인 작품을 연출, 뜨거운 이슈의 중심에 서 있었다. 이런 그의 스타일은 데뷔 이래로, 지금까지 계속 되었는데, 독설과 비판으로 무장, 헐리웃 블랙 열풍을 주도했던 그의 영화 세계는 최근 점점 더 성숙한 모습을 선보이며 거장의 면모를 갖춰가고 있는데 현재 그는 세계 영화계에 자신만의 뚜렷한 목소리를 가진 영향력 있는 연출가이다. 조지아의 애틀랜타에서 태어나 브룩클린에서 자란 스파이크 리는 애틀란타 무어하우스 대학에 입학, 커뮤니케이션학을 전공하였으며 졸업 후 본격적으로 영화 공부를 위해 뉴욕대학(NYU) 영화과 대학원에 들어가 졸업 작품인 <조의 이발소>를 통해 자신의 재능을 선보이며 그해 여러 학생 영화제의 상을 휩쓸었다. 헐리웃의 시스템을 거부하고 자신이 독립적으로 만든 첫 장편 영화 <그녀는 그것을 가져야만 해> 를 통해 1986년 칸 영화제 황금 카메라 상을 수상하며 그 해 영화계의 가장 충격적인 데뷔라고 기록될 만큼 강렬한 인상을 남겼으며 <스쿨 데이즈>를 비롯, 아카데미 최우수 작품상에 노미네이트, LA 비평가 협회에서 최우수 작품상과 감독상을 수상한 <똑바로 살아라>등의 작품으로 단번의 헐리웃의 블랙 뉴 웨이브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 이후 스파이크 리는 재즈 음악을 통해 개인의 삶을 얘기하는 <모 베터 블루스>, 자신의 자전적 이야기가 녹아 있는 <브룩클린의 아이들>, 남녀간의 성을 통해 인종 차별을 다룬 <정글 피버>, 전설적인 흑인 지도자 <말콤 X>, 흑인 내부의 문제를 신랄하게 비판한 <버스를 타라>등 수많은 화제작을 연출해왔다. 세상을 향한 비판적이면서도 객관적인 시선을 완성도 높은 영상으로 표현하는 스파이크 리는 영화 뿐 아니라 다큐멘터리에서도 활약을 선보이고 있으며 에미상과 아카데미상에 노미네이트 되었던 다큐멘터리 < Four Little Girls>를 제작했으며, 현재 허리케인 카트리나 관련된 장편 다큐멘터리 < When the Levee Broke> 연출을 맡고 있다.
더보기
1957-03-20 출생미국그녀는 그것을 가져야해(1986) 데뷔
1991년 칸 영화제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하여 그 실력을 인정 받은 스파이크 리 감독은 사회가 외면하는 소재와 세상을 향한 비판적인 시선으로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주목 받아 왔다. <정글 피버><말콤 X><브룩클린의 아이들> 등을 통해 디테일한 인물 묘사와 사건을 바라보는 묵직한 시선으로 호평 받은 스파이크 리 감독은 <썸머 오브 샘><25시><인사이드 맨>을 통해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 전개로 평단과 영화팬들을 사로잡으며 감독으로서 입지를 다졌다.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들의 끊임없는 러브콜을 받으며 이미 두터운 팬층까지 확보하고 있는 스파이크 리 감독은 <올드보이>에서 미로 같은 설정을 치밀하게 구축하면서, 주인공 ''조 두셋''이 수수께끼를 하나하나 풀어가는 과정을 설득력 있게 그려내어 특유의 연출력을 여실히 드러내 보인다.

-<올드보이> 보도자료 중에서-

작가, 프로듀서, 배우, 시나리오작가 겸 감독까지 활약하는 멀티 플레이어 감독 스파이크 리는 < She’s Gotta Have It>부터 최근 <인사이드맨>까지 일련의 작품을 통해 관객과 평단의 지지를 받는 세계적인 거장 중 한명이다. 특히 메이저 영화에서부터 독립 영화계까지 자유롭게 오가며 작업을 하는 스파이크 리는 매 작품마다 인종 차별에 관련된 주제에 대해 솔직하고 비판적인 작품을 연출, 뜨거운 이슈의 중심에 서 있었다. 이런 그의 스타일은 데뷔 이래로, 지금까지 계속 되었는데, 독설과 비판으로 무장, 헐리웃 블랙 열풍을 주도했던 그의 영화 세계는 최근 점점 더 성숙한 모습을 선보이며 거장의 면모를 갖춰가고 있는데 현재 그는 세계 영화계에 자신만의 뚜렷한 목소리를 가진 영향력 있는 연출가이다. 조지아의 애틀랜타에서 태어나 브룩클린에서 자란 스파이크 리는 애틀란타 무어하우스 대학에 입학, 커뮤니케이션학을 전공하였으며 졸업 후 본격적으로 영화 공부를 위해 뉴욕대학(NYU) 영화과 대학원에 들어가 졸업 작품인 <조의 이발소>를 통해 자신의 재능을 선보이며 그해 여러 학생 영화제의 상을 휩쓸었다. 헐리웃의 시스템을 거부하고 자신이 독립적으로 만든 첫 장편 영화 <그녀는 그것을 가져야만 해> 를 통해 1986년 칸 영화제 황금 카메라 상을 수상하며 그 해 영화계의 가장 충격적인 데뷔라고 기록될 만큼 강렬한 인상을 남겼으며 <스쿨 데이즈>를 비롯, 아카데미 최우수 작품상에 노미네이트, LA 비평가 협회에서 최우수 작품상과 감독상을 수상한 <똑바로 살아라>등의 작품으로 단번의 헐리웃의 블랙 뉴 웨이브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 이후 스파이크 리는 재즈 음악을 통해 개인의 삶을 얘기하는 <모 베터 블루스>, 자신의 자전적 이야기가 녹아 있는 <브룩클린의 아이들>, 남녀간의 성을 통해 인종 차별을 다룬 <정글 피버>, 전설적인 흑인 지도자 <말콤 X>, 흑인 내부의 문제를 신랄하게 비판한 <버스를 타라>등 수많은 화제작을 연출해왔다. 세상을 향한 비판적이면서도 객관적인 시선을 완성도 높은 영상으로 표현하는 스파이크 리는 영화 뿐 아니라 다큐멘터리에서도 활약을 선보이고 있으며 에미상과 아카데미상에 노미네이트 되었던 다큐멘터리 < Four Little Girls>를 제작했으며, 현재 허리케인 카트리나 관련된 장편 다큐멘터리 < When the Levee Broke> 연출을 맡고 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