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관걸

許冠傑 

149,983관객 동원
 
1948년 홍콩에서 출생했다. 영어이름은 Samuel Hui 이다. 홍콩에서는 배우 겸 가수, 사회자로 활동하는 만능 엔터테이너이다. 한국에서의 인지도는 높은 편이 아니나 홍콩에서의 그의 인기와 지명도, 영향력은 대단하다. 잘생긴 얼굴이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다방면에 재능을 발휘하는 아이디어맨으로 영화와 음악, 둘 다 흥행에 성공하였다.

홍콩 연예계에서는 드물게 학력이 높은데, 홍콩대학 심리학과를 졸업하고 60년대 중엽 연화악대라는 밴드를 이끌며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 밴드를 이끌며 TVB 스타쇼의 진행자로도 활약했다. 그 경력을 살려 1971년에는 그의 형인 허관문과 결합하여 TVB 최고의 버라이어티쇼 "쌍성보회"를 만들어 입지를 다지게 된다. 사회자로서의 인기를 바탕으로 허관걸은 활동영역을 확대하게 되는데 골든 하베스트에 들어가 <마소로영웅>으로 스크린에 데뷔하게 된다.
1974년 그는 형인 허관문과 함께 허브라더스를 설립한다. 자신의 제작사를 세우고 첫 작품인 <귀마쌍성>에서 허관걸은 주제곡을 직접 작곡, 연주하고 그 앨범은 대히트한다.
또 이후 형과 만든 작품인 <미스터 부>시리즈가 흥행에 대성공을 거두며 당대 최고의 코메디언 배우이자 제작자로 자리를 잡게된다. 그리고 별도로 시네마시티의 <최가박당>시리즈의 주연을 맡으며 인기 절정을 구가하게 된다.
동시에 그는 가수로서 광동 팝송을 리바이벌하는데도 앞정섰다.

우리 나라에서 그가 알려진 것은 서극의 <소오강호>를 통해서이다. 홍콩의 코메디물은 한국에서는 크게 인기를 얻지 못했기 때문인데 홍콩 SF무협물이 붐을 일으킨 시초점인 <소오강호>에서 허관걸은 진중하면서도 유머를 잃지 않는 영호충으로 분하여 그의 매력을 유감없이 발휘한다. 이 영화를 계기로 인지도가 높아졌으나 그 이후 허관걸은 영화출연보다는 제작에 몰두함으로써 그의 모습을 스크린을 통해서는 잘 볼 수가 없다.

더보기
1948년 홍콩에서 출생했다. 영어이름은 Samuel Hui 이다. 홍콩에서는 배우 겸 가수, 사회자로 활동하는 만능 엔터테이너이다. 한국에서의 인지도는 높은 편이 아니나 홍콩에서의 그의 인기와 지명도, 영향력은 대단하다. 잘생긴 얼굴이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다방면에 재능을 발휘하는 아이디어맨으로 영화와 음악, 둘 다 흥행에 성공하였다.

홍콩 연예계에서는 드물게 학력이 높은데, 홍콩대학 심리학과를 졸업하고 60년대 중엽 연화악대라는 밴드를 이끌며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 밴드를 이끌며 TVB 스타쇼의 진행자로도 활약했다. 그 경력을 살려 1971년에는 그의 형인 허관문과 결합하여 TVB 최고의 버라이어티쇼 "쌍성보회"를 만들어 입지를 다지게 된다. 사회자로서의 인기를 바탕으로 허관걸은 활동영역을 확대하게 되는데 골든 하베스트에 들어가 <마소로영웅>으로 스크린에 데뷔하게 된다.
1974년 그는 형인 허관문과 함께 허브라더스를 설립한다. 자신의 제작사를 세우고 첫 작품인 <귀마쌍성>에서 허관걸은 주제곡을 직접 작곡, 연주하고 그 앨범은 대히트한다.
또 이후 형과 만든 작품인 <미스터 부>시리즈가 흥행에 대성공을 거두며 당대 최고의 코메디언 배우이자 제작자로 자리를 잡게된다. 그리고 별도로 시네마시티의 <최가박당>시리즈의 주연을 맡으며 인기 절정을 구가하게 된다.
동시에 그는 가수로서 광동 팝송을 리바이벌하는데도 앞정섰다.

우리 나라에서 그가 알려진 것은 서극의 <소오강호>를 통해서이다. 홍콩의 코메디물은 한국에서는 크게 인기를 얻지 못했기 때문인데 홍콩 SF무협물이 붐을 일으킨 시초점인 <소오강호>에서 허관걸은 진중하면서도 유머를 잃지 않는 영호충으로 분하여 그의 매력을 유감없이 발휘한다. 이 영화를 계기로 인지도가 높아졌으나 그 이후 허관걸은 영화출연보다는 제작에 몰두함으로써 그의 모습을 스크린을 통해서는 잘 볼 수가 없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