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진

 

22,453,191관객 동원
 1960-09-09출생ㅣ한국ㅣ욕망의 거리 (1985)
연기파 천호진이 <김종욱 찾기>를 통해 모처럼 코믹 연기를 선보인다. 겉으로는 호랑이 같이 무서운 군인이지만 딸들 앞에서는 한 없이 약해지는 아빠의 뒷모습은 관객들에게 가슴 따뜻한 웃음을 선사한다.

-<김종욱 찾기> 보도자료 중에서-

1983년 데뷔이래 20년 이상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누비며 대중들에게 신뢰를 주는 연기를 펼쳐온 배우 천호진. 그는 <범죄의 재구성>의 베테랑 형사, <내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의 외로운 남자 조사장, <비열한 거리>의 사업가 황회장, 의 냉철한 수사관 등 다양한 작품에서 선 굵은 연기를 선보였다. 최근에는 영화 <죽이고 싶은>과 드라마 <구미호: 여우누이뎐>에서 폭발적인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제 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그가 영화 <부당거래>에서 ‘대국민 조작이벤트’를 시작하는 인물 강국장으로 분해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심어줄 예정이다.

-<부당거래> 보도자료 중에서-

1983년 MBC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이래 지난 20년간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누비며 대중들에게 신뢰를 주는 연기로 사랑 받아온 배우 천호진. <말죽거리 잔혹사>의 엄한 아버지, <범죄의 재구성>의 베테랑 형사, 의 냉철한 수사관 등 주로 선 굵은 남성적인 연기로 자신만의 강렬한 카리스마를 구축해왔다. 그런 그가 영화 <죽이고 싶은>에서 목욕은 언제 했는지 꾀죄죄한 피부에, 백발이 성성한 산발 머리, 성치 않은 몸뚱아리로 데뷔이래 최강의 변신을 감행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죽이고 싶은> 보도자료 중에서-

82년 MBC 공채 탤런트로 연기를 시작하여 어느새 25년째 한 우물만 파고 있는 베테랑 배우 천호진. 영화 <욕망의거리>(1985)를 통해 데뷔한 후 TV와 스크린에서 꾸준히 모습을 보였다. 남자다운 정의로움과, 강한 카리스마로 개성있는 배역을 맡아오다가 K-TV <대추나무 사랑걸렸네>에서 지방민의 소박한 연기를 소화해 보기도 했고, S-TV 주말극 <옥이 이모>(1995)에서 영락없는 촌놈으로 탈바꿈했다. 연기의 연륜만큼이나 다양한 변신이 가능한 배우로 자리매김 한 그는 <비열한 거리> <주먹이 운다> <범죄의 재구성> 등 한국 웰메이드 영화의 리스트에 어김없이 그 이름을 올려놓았다. 그의 연기에서만 느낄 수 감동과 놀라움은 실로 한국 영화계의 중견배우가 살아가야 할 A to Z를 여실하게 보여주고 있다.
더보기
1960-09-09 출생한국욕망의 거리 (1985) 데뷔
연기파 천호진이 <김종욱 찾기>를 통해 모처럼 코믹 연기를 선보인다. 겉으로는 호랑이 같이 무서운 군인이지만 딸들 앞에서는 한 없이 약해지는 아빠의 뒷모습은 관객들에게 가슴 따뜻한 웃음을 선사한다.

-<김종욱 찾기> 보도자료 중에서-

1983년 데뷔이래 20년 이상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누비며 대중들에게 신뢰를 주는 연기를 펼쳐온 배우 천호진. 그는 <범죄의 재구성>의 베테랑 형사, <내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의 외로운 남자 조사장, <비열한 거리>의 사업가 황회장, 의 냉철한 수사관 등 다양한 작품에서 선 굵은 연기를 선보였다. 최근에는 영화 <죽이고 싶은>과 드라마 <구미호: 여우누이뎐>에서 폭발적인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제 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그가 영화 <부당거래>에서 ‘대국민 조작이벤트’를 시작하는 인물 강국장으로 분해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심어줄 예정이다.

-<부당거래> 보도자료 중에서-

1983년 MBC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이래 지난 20년간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누비며 대중들에게 신뢰를 주는 연기로 사랑 받아온 배우 천호진. <말죽거리 잔혹사>의 엄한 아버지, <범죄의 재구성>의 베테랑 형사, 의 냉철한 수사관 등 주로 선 굵은 남성적인 연기로 자신만의 강렬한 카리스마를 구축해왔다. 그런 그가 영화 <죽이고 싶은>에서 목욕은 언제 했는지 꾀죄죄한 피부에, 백발이 성성한 산발 머리, 성치 않은 몸뚱아리로 데뷔이래 최강의 변신을 감행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죽이고 싶은> 보도자료 중에서-

82년 MBC 공채 탤런트로 연기를 시작하여 어느새 25년째 한 우물만 파고 있는 베테랑 배우 천호진. 영화 <욕망의거리>(1985)를 통해 데뷔한 후 TV와 스크린에서 꾸준히 모습을 보였다. 남자다운 정의로움과, 강한 카리스마로 개성있는 배역을 맡아오다가 K-TV <대추나무 사랑걸렸네>에서 지방민의 소박한 연기를 소화해 보기도 했고, S-TV 주말극 <옥이 이모>(1995)에서 영락없는 촌놈으로 탈바꿈했다. 연기의 연륜만큼이나 다양한 변신이 가능한 배우로 자리매김 한 그는 <비열한 거리> <주먹이 운다> <범죄의 재구성> 등 한국 웰메이드 영화의 리스트에 어김없이 그 이름을 올려놓았다. 그의 연기에서만 느낄 수 감동과 놀라움은 실로 한국 영화계의 중견배우가 살아가야 할 A to Z를 여실하게 보여주고 있다.
더보기
2014
2013
2012
2008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