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언 고슬링

Ryan Gosling 

6,176,426관객 동원
 1980-11-12 출생ㅣ캐나다ㅣ리멤버 타이탄 (2000) 데뷔
영화 <노트북>을 통해 얼굴을 알리기 시작한 라이언 고슬링은 2011년 타임지가 선정한 ''가장 쿨한 유명인''으로 선정되는 등 섹시한 배우로 떠오르며 사랑을 받아왔다. 또한 <드라이브>와 <블루 발렌타인>을 통해 사랑하는 여인을 위해서는 무슨 일이든 서슴지 않는 캐릭터와 <킹메이커>의 야망에 가득 찬 선거 홍보관 등 섹시하면서도 지적인 이미지를 보여주며 여심을 사로잡았다. 이번에는 가족을 위해 아무것도 해줄 수 없는 자신의 현실에 괴로워하는 모터사이클 스턴트맨 ''루크''를 맡아 말보다는 행동으로 보여주는 마초적인 캐릭터에 슬픔이 담긴 깊이 있는 눈빛 연기를 통해 여성들의 마음을 흔들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모터사이클 운전하는 법을 배우고 직접 스턴트를 선보이는 등 영화에 대한 아낌없는 열정까지 보여주며 진정한 섹시 마초로 등극했다.

-<플레이스 비욘드 더 파인즈> 보도자료 중에서-

캐나다 온타리오 출신의 라이언 고슬링은 아역배우로 연기생활을 시작했다. 1996년 <프랑켄 슈타인과 나>로 영화에 데뷔한 이래 <노트북> <프랙처>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대> <하프 넬슨> <블루 발런타인> <올 굿 씽스> <크레이지, 스투피드, 러브> <드라이브> <킹메이커> 등 수많은 작품에서 다양한 색깔의 역할들을 무리 없이 소화하며 차세대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하프 넬슨>을 통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지명되었으며 최근 <드라이브>와 <킹메이커>로 새로운 헐리우드 매력남으로의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블루 발렌타인>에서 첫 눈에 반한 신디에게 모든 걸 주기로 약속하는 열정적인 남자, 딘 역을 맡아 새로운 매력을 선보이는 라이언 고슬링은 리얼하고 압도적인 연기력으로 영화팬들을 사로잡는다.

- <블루 발렌타인> 보도자료 중에서-

라이언 고슬링은 2007년 영화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원제: Lars and the Real Girl)를 통해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르는 영예를 가졌다. 2006년에는 영화 <하프 넬슨>을 통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르기도 한 실력파 배우. 2004년 영화 <노트북>을 통해 순수한 눈빛과 섹시한 매력으로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후, 다양한 작품에서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연기하며 최근 할리우드의 ‘워너비’ 스타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2011년 ‘칸 영화제’ 감독상을 수상한 영화 <드라이브>에서는 거칠지만 순정을 지닌 ‘스턴트 맨’을 연기해 평단과 관객의 눈을 사로잡기도 했다. 2011년작 <크레이지 스투피드 러브>에서는 ‘카사노바’연기를 코믹하게 소화해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인정 받았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크리스 파인을 제치고 조지 클루니와 프로듀서 그랜트 헤슬로프의 강력추천으로 주연자리를 꿰찬 영화 <킹메이커>에서는 유능한 선거 홍보관으로 분했다. 야망을 품었지만 자신의 신념과 성공 사이에서 갈등하는 깊이 있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을 놓고 조지 클루니와 맞대결을 펼쳤을 정도. 이 재기 넘치는 ‘대세남’이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벌써부터 기대를 모은다.

-<킹메이커> 보도자료 중에서-

멜로, 스릴러, 코미디 등 다양한 장르를 자유롭게 오가며 뛰어난 연기력을 보여온 배우. <드라이브>를 통해 스티븐 맥퀸, 로버트 드 니로를 잇는 실력파라는 극찬을 받고 있다. 현재 할리우드가 가장 주목하고 있는, 외모와 실력을 모두 갖춘 탁월한 배우이다.

-<드라이브>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80-11-12 출생캐나다리멤버 타이탄 (2000) 데뷔
영화 <노트북>을 통해 얼굴을 알리기 시작한 라이언 고슬링은 2011년 타임지가 선정한 ''가장 쿨한 유명인''으로 선정되는 등 섹시한 배우로 떠오르며 사랑을 받아왔다. 또한 <드라이브>와 <블루 발렌타인>을 통해 사랑하는 여인을 위해서는 무슨 일이든 서슴지 않는 캐릭터와 <킹메이커>의 야망에 가득 찬 선거 홍보관 등 섹시하면서도 지적인 이미지를 보여주며 여심을 사로잡았다. 이번에는 가족을 위해 아무것도 해줄 수 없는 자신의 현실에 괴로워하는 모터사이클 스턴트맨 ''루크''를 맡아 말보다는 행동으로 보여주는 마초적인 캐릭터에 슬픔이 담긴 깊이 있는 눈빛 연기를 통해 여성들의 마음을 흔들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모터사이클 운전하는 법을 배우고 직접 스턴트를 선보이는 등 영화에 대한 아낌없는 열정까지 보여주며 진정한 섹시 마초로 등극했다.

-<플레이스 비욘드 더 파인즈> 보도자료 중에서-

캐나다 온타리오 출신의 라이언 고슬링은 아역배우로 연기생활을 시작했다. 1996년 <프랑켄 슈타인과 나>로 영화에 데뷔한 이래 <노트북> <프랙처>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대> <하프 넬슨> <블루 발런타인> <올 굿 씽스> <크레이지, 스투피드, 러브> <드라이브> <킹메이커> 등 수많은 작품에서 다양한 색깔의 역할들을 무리 없이 소화하며 차세대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하프 넬슨>을 통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지명되었으며 최근 <드라이브>와 <킹메이커>로 새로운 헐리우드 매력남으로의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블루 발렌타인>에서 첫 눈에 반한 신디에게 모든 걸 주기로 약속하는 열정적인 남자, 딘 역을 맡아 새로운 매력을 선보이는 라이언 고슬링은 리얼하고 압도적인 연기력으로 영화팬들을 사로잡는다.

- <블루 발렌타인> 보도자료 중에서-

라이언 고슬링은 2007년 영화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원제: Lars and the Real Girl)를 통해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르는 영예를 가졌다. 2006년에는 영화 <하프 넬슨>을 통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르기도 한 실력파 배우. 2004년 영화 <노트북>을 통해 순수한 눈빛과 섹시한 매력으로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후, 다양한 작품에서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연기하며 최근 할리우드의 ‘워너비’ 스타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2011년 ‘칸 영화제’ 감독상을 수상한 영화 <드라이브>에서는 거칠지만 순정을 지닌 ‘스턴트 맨’을 연기해 평단과 관객의 눈을 사로잡기도 했다. 2011년작 <크레이지 스투피드 러브>에서는 ‘카사노바’연기를 코믹하게 소화해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인정 받았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크리스 파인을 제치고 조지 클루니와 프로듀서 그랜트 헤슬로프의 강력추천으로 주연자리를 꿰찬 영화 <킹메이커>에서는 유능한 선거 홍보관으로 분했다. 야망을 품었지만 자신의 신념과 성공 사이에서 갈등하는 깊이 있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을 놓고 조지 클루니와 맞대결을 펼쳤을 정도. 이 재기 넘치는 ‘대세남’이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벌써부터 기대를 모은다.

-<킹메이커> 보도자료 중에서-

멜로, 스릴러, 코미디 등 다양한 장르를 자유롭게 오가며 뛰어난 연기력을 보여온 배우. <드라이브>를 통해 스티븐 맥퀸, 로버트 드 니로를 잇는 실력파라는 극찬을 받고 있다. 현재 할리우드가 가장 주목하고 있는, 외모와 실력을 모두 갖춘 탁월한 배우이다.

-<드라이브>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2004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