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봉

 

21,604,562관객 동원
 1971-08-23 출생ㅣ한국ㅣ싱글즈 (2003) 데뷔
<블라인드>를 통해 집념과 의리가 있는 형사로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배우 조희봉. 그가 이번에는 직감보다 증거를 따르는 이성적인 형사로 변신해 이전과는 또 다른 모습을 선보이며 영화 속 긴장감을 불어 넣는다. 이제 조희봉은 그 어떤 주연 배우보다 더 바쁜 오달수, 김정태, 고창석 등의 뒤를 잇는 대한민국 대표 씬 스틸러로 우뚝 섰다. 그 명성에 걸맞게 그는 이번 <몽타주>에서도 김상경과 함께 영화 속 중간 중간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하며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몽타주> 보도자료 중에서-

영화 <블라인드>와 <페이스메이커>, <러브픽션>에서의 활약은 물론,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 인기리에 방영된 미니시리즈 [적도의 남자]에서도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인 조희봉은 스크린과 TV를 넘나들 뿐 아니라, 장르를 가리지 않는 명품 씬 스틸러다. 오버하지 않는 코믹 연기의 대명사인 그는 <5백만불의 사나이>에서 커프스 버튼까지 컨셉 맞춰 챙기는 패셔니스타에 독서를 즐기는 지식인형 조폭이라는 새로운 캐릭터를 선보인다. 한상무 역의 조성하와 함께 주고 받는 대사가 일품인 그는 ‘담배도 끊고 살인도 끊고 싶다’고 말하지만 수 틀리면 가차없이 배신할 준비가 되어 있는 조사장 역으로 추격전의 재미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다.

-<5백만불의 사나이> 보도자료 중에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개성 넘치는 특유의 코믹연기로 사랑 받고 있는 조희봉. 이번 영화 <블라인드>에서 그는 자신의 이름과 동일한 ‘조희봉’ 형사 역으로 싱크로율 100%의 연기를 펼쳤다. 범인을 향한 강한 집념과 동시에 인간적이고 코믹한 모습으로 영화의 톤을 조절하는데 성공, 그의 존재감을 톡톡히 드러낼 예정이다.

-<블라인드> 보도자료 중에서-

<달빛 속으로 가다>, <살아있는 이중생 각하>, <이(爾)>, <깔리굴라 1237호>, <비언소>, <이발사 박봉구>, <조통면옥>, <아트> 등 연극 무대와 스크린을 함께 병행.
더보기
1971-08-23 출생한국싱글즈 (2003) 데뷔
<블라인드>를 통해 집념과 의리가 있는 형사로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배우 조희봉. 그가 이번에는 직감보다 증거를 따르는 이성적인 형사로 변신해 이전과는 또 다른 모습을 선보이며 영화 속 긴장감을 불어 넣는다. 이제 조희봉은 그 어떤 주연 배우보다 더 바쁜 오달수, 김정태, 고창석 등의 뒤를 잇는 대한민국 대표 씬 스틸러로 우뚝 섰다. 그 명성에 걸맞게 그는 이번 <몽타주>에서도 김상경과 함께 영화 속 중간 중간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하며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몽타주> 보도자료 중에서-

영화 <블라인드>와 <페이스메이커>, <러브픽션>에서의 활약은 물론,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 인기리에 방영된 미니시리즈 [적도의 남자]에서도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인 조희봉은 스크린과 TV를 넘나들 뿐 아니라, 장르를 가리지 않는 명품 씬 스틸러다. 오버하지 않는 코믹 연기의 대명사인 그는 <5백만불의 사나이>에서 커프스 버튼까지 컨셉 맞춰 챙기는 패셔니스타에 독서를 즐기는 지식인형 조폭이라는 새로운 캐릭터를 선보인다. 한상무 역의 조성하와 함께 주고 받는 대사가 일품인 그는 ‘담배도 끊고 살인도 끊고 싶다’고 말하지만 수 틀리면 가차없이 배신할 준비가 되어 있는 조사장 역으로 추격전의 재미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다.

-<5백만불의 사나이> 보도자료 중에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개성 넘치는 특유의 코믹연기로 사랑 받고 있는 조희봉. 이번 영화 <블라인드>에서 그는 자신의 이름과 동일한 ‘조희봉’ 형사 역으로 싱크로율 100%의 연기를 펼쳤다. 범인을 향한 강한 집념과 동시에 인간적이고 코믹한 모습으로 영화의 톤을 조절하는데 성공, 그의 존재감을 톡톡히 드러낼 예정이다.

-<블라인드> 보도자료 중에서-

<달빛 속으로 가다>, <살아있는 이중생 각하>, <이(爾)>, <깔리굴라 1237호>, <비언소>, <이발사 박봉구>, <조통면옥>, <아트> 등 연극 무대와 스크린을 함께 병행.
더보기
2011
2004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