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서

 

13,761,688관객 동원
 
2002년 영화 <일단 뛰어>를 통해 26살의 나이에 데뷔, 생동감 있는 캐릭터를 중심으로 재치 있는 장르의 변주를 시도했다는 호평을 받으며 국내 최연소 장편영화 데뷔 감독이자 충무로를 이끌 젊은 신예 감독으로 화제를 모았던 조의석 감독. 그리고 26살에 촬영감독으로 데뷔한 후 <태풍태양>에서 놀라울 만큼 새롭고 창의적인 영상을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았고, <호우시절> 등 수많은 작품을 통해 세련된 영상미 속 인물과 드라마를 포착하는 탁월한 실력으로 관객들을 매료시켜 온 김병서 촬영 감독이 <감시자들>의 공동 연출을 맡았다. <감시자들>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조의석 감독은 ‘감시반’이라는 신선한 소재를 중심으로 정교하고 섬세한 연출력을 통해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치밀한 구성과 팽팽한 긴장감의 <감시자들>을 완성해냈으며, 촬영을 담당한 김병서 감독은 서울이라는 공간에서 펼쳐지는 숨막히는 추적과 액션을 세련되면서도 드라마틱한 영상에 담아냈다. 각자의 분야에서 실력을 인정받아 온 충무로의 젊은 피 조의석, 김병서 감독의 완벽한 협업과 시너지가 빚어낸 영화 <감시자들>은 탄탄한 스토리와 스타일리시하고 다채로운 볼거리를 갖춘 웰메이드 범죄 영화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감시자들>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2002년 영화 <일단 뛰어>를 통해 26살의 나이에 데뷔, 생동감 있는 캐릭터를 중심으로 재치 있는 장르의 변주를 시도했다는 호평을 받으며 국내 최연소 장편영화 데뷔 감독이자 충무로를 이끌 젊은 신예 감독으로 화제를 모았던 조의석 감독. 그리고 26살에 촬영감독으로 데뷔한 후 <태풍태양>에서 놀라울 만큼 새롭고 창의적인 영상을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았고, <호우시절> 등 수많은 작품을 통해 세련된 영상미 속 인물과 드라마를 포착하는 탁월한 실력으로 관객들을 매료시켜 온 김병서 촬영 감독이 <감시자들>의 공동 연출을 맡았다. <감시자들>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조의석 감독은 ‘감시반’이라는 신선한 소재를 중심으로 정교하고 섬세한 연출력을 통해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치밀한 구성과 팽팽한 긴장감의 <감시자들>을 완성해냈으며, 촬영을 담당한 김병서 감독은 서울이라는 공간에서 펼쳐지는 숨막히는 추적과 액션을 세련되면서도 드라마틱한 영상에 담아냈다. 각자의 분야에서 실력을 인정받아 온 충무로의 젊은 피 조의석, 김병서 감독의 완벽한 협업과 시너지가 빚어낸 영화 <감시자들>은 탄탄한 스토리와 스타일리시하고 다채로운 볼거리를 갖춘 웰메이드 범죄 영화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감시자들>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