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희

 

22,649,486관객 동원
 1976-01-21출생ㅣ한국ㅣ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2000)
1998년 극단 학전의 연극 <의형제>로 데뷔한 문정희는 뮤지컬 <록키호러쇼><그리스> 등으로 기본기를 다진 이후, 2008년 SBS드라마 <달콤한 나의 도시>의 당당하고 직설적인 남유희 역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최고의 연기자들이 포진해 있는 사극 드라마 <천추태후>에 캐스팅 되었으며, 같은 해 KBS 연기대상 조연상을 거머쥐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에 출연한 이후 꾸준히 영화 작업을 해온 그녀는 2012년 <연가시>(누적관객수 451만)와 2013년 <숨바꼭질>(누적관객수 560만) 등의 흥행작들을 탄생시키며 당당히 흥행퀸으로 자리잡았다. 특히 최근작 <숨바꼭질>에서는 집에 대한 집착이 강한 여성 캐릭터로 영화의 반전을 책임지며, “신들린 연기”, “흥행퀸에 오른 연기파 배우”, “영화를 채우는 문정희의 힘” 등의 찬사를 받았다. 연기인생의 제2막을 맞이한 배우 문정희는 <카트>에서 투쟁의 선봉에 선 리더이자, 한 아이의 엄마로 또 한번 연기력의 정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카트> 보도자료 중에서-

<연가시> <숨바꼭질> MBC 주말드라마 [마마]를 통해 강인한 모성애를 지닌 엄마 캐릭터를 완벽 소화하며 범접할 수 없는 연기력을 선보인 배우 문정희는 <아빠를 빌려드립니다>에서 가족의 생계를 담당하는 슈퍼맘 지수 역을 맡아 또 한번 엄마 역할에 도전한다. 늘 잔소리를 유발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철없는 남편과 토끼 같은 딸 아영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며 아내와 엄마의 무한 사랑을 보여준다.

-<아빠를 빌려드립니다> 보도자료 중에서-

그녀가 연기하면, 모든 것이 실제가 된다. 몸을 사리지 않는 그녀의 열연은 제33회 청룡영화제 여우조연상 수상의 영예를 안겼으며, 이제는 조연이 아닌 주연으로 또 한 번 흥행 퀸 자리를 꿰찰 준비를 하고 있다. 어떠한 역할도 두려워하지 않고 자유자재로 소화해 온 문정희는 <숨바꼭질>에서 딸 ‘평화’(김지영)를 지키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엄마 ‘주희’ 역할을 맡았다. 문정희는 지금까지 소화해온 어떤 캐릭터보다도 가장 강렬한 인상을 받았다며, ‘주희’ 역할에 강한 연기 욕심을 드러냈다고 전해진다. 과연 영화 <숨바꼭질>에서 어떠한 연기 변신으로 관객을 놀라게 할지 문정희의 또 한 번의 도전에 귀추가 주목된다.

-<숨바꼭질> 보도자료 중에서-

매 작품마다 실감나는 연기를 펼치며 캐릭터에 몰입하게 만드는 배우 문정희. 다양한 드라마를 통해 안방극장에서 시청자들과 울고 웃은 그녀는 <연가시>를 통해 점점 다가오는 극한의 공포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아이들을 지키려는 모성애로 관객들의 마음을 울릴 예정이다.

-<연가시> 보도자료 중에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종횡무진 활약을 펼치고 문정희. 차분하고 단아하며 지적인 역할부터 현재 인기리에 방영중인 주말 드라마 <사랑을 믿어요> 속 왈가닥 푼수 아줌마 역할까지 다양한 캐릭터를 모두 소화해내며 뛰어난 연기력을 입증했다. 2008년 <달콤한 나의 도시> 연출을 맡았던 박흥식 감독과의 인연으로 흔쾌히 특별 출연을 결정했다.

-<미안해, 고마워> 보도자료 중에서-

드라마 <연애시대>에서 감우성의 첫사랑으로 등장해 우리에게 아련한 판타지를 선사했다. 외모에서 느껴지는 섬세하고 고운 선과 달리 강하고도 묵직한, 안정된 연기력을 선보이는 몇 안 되는 여배우다.

-<카페 느와르> 보도자료 중에서-

연극과 뮤지컬에서 기본을 닦은 문정희는 드라마 ‘연애시대’에서 감우성을 뒤흔드는 천상 여자로 등장하며 얼굴을 알렸다. <쏜다>와 <야수> 등에서 주로 다소곳한 아내 역을 맡아왔던 그가 여성스러운 이미지를 벗어 던지고, 권력과 재력을 쥐락펴락하는 야심가로 변신한다.

-<해결사>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76-01-21 출생한국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2000) 데뷔
1998년 극단 학전의 연극 <의형제>로 데뷔한 문정희는 뮤지컬 <록키호러쇼><그리스> 등으로 기본기를 다진 이후, 2008년 SBS드라마 <달콤한 나의 도시>의 당당하고 직설적인 남유희 역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최고의 연기자들이 포진해 있는 사극 드라마 <천추태후>에 캐스팅 되었으며, 같은 해 KBS 연기대상 조연상을 거머쥐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에 출연한 이후 꾸준히 영화 작업을 해온 그녀는 2012년 <연가시>(누적관객수 451만)와 2013년 <숨바꼭질>(누적관객수 560만) 등의 흥행작들을 탄생시키며 당당히 흥행퀸으로 자리잡았다. 특히 최근작 <숨바꼭질>에서는 집에 대한 집착이 강한 여성 캐릭터로 영화의 반전을 책임지며, “신들린 연기”, “흥행퀸에 오른 연기파 배우”, “영화를 채우는 문정희의 힘” 등의 찬사를 받았다. 연기인생의 제2막을 맞이한 배우 문정희는 <카트>에서 투쟁의 선봉에 선 리더이자, 한 아이의 엄마로 또 한번 연기력의 정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카트> 보도자료 중에서-

<연가시> <숨바꼭질> MBC 주말드라마 [마마]를 통해 강인한 모성애를 지닌 엄마 캐릭터를 완벽 소화하며 범접할 수 없는 연기력을 선보인 배우 문정희는 <아빠를 빌려드립니다>에서 가족의 생계를 담당하는 슈퍼맘 지수 역을 맡아 또 한번 엄마 역할에 도전한다. 늘 잔소리를 유발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철없는 남편과 토끼 같은 딸 아영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며 아내와 엄마의 무한 사랑을 보여준다.

-<아빠를 빌려드립니다> 보도자료 중에서-

그녀가 연기하면, 모든 것이 실제가 된다. 몸을 사리지 않는 그녀의 열연은 제33회 청룡영화제 여우조연상 수상의 영예를 안겼으며, 이제는 조연이 아닌 주연으로 또 한 번 흥행 퀸 자리를 꿰찰 준비를 하고 있다. 어떠한 역할도 두려워하지 않고 자유자재로 소화해 온 문정희는 <숨바꼭질>에서 딸 ‘평화’(김지영)를 지키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엄마 ‘주희’ 역할을 맡았다. 문정희는 지금까지 소화해온 어떤 캐릭터보다도 가장 강렬한 인상을 받았다며, ‘주희’ 역할에 강한 연기 욕심을 드러냈다고 전해진다. 과연 영화 <숨바꼭질>에서 어떠한 연기 변신으로 관객을 놀라게 할지 문정희의 또 한 번의 도전에 귀추가 주목된다.

-<숨바꼭질> 보도자료 중에서-

매 작품마다 실감나는 연기를 펼치며 캐릭터에 몰입하게 만드는 배우 문정희. 다양한 드라마를 통해 안방극장에서 시청자들과 울고 웃은 그녀는 <연가시>를 통해 점점 다가오는 극한의 공포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아이들을 지키려는 모성애로 관객들의 마음을 울릴 예정이다.

-<연가시> 보도자료 중에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종횡무진 활약을 펼치고 문정희. 차분하고 단아하며 지적인 역할부터 현재 인기리에 방영중인 주말 드라마 <사랑을 믿어요> 속 왈가닥 푼수 아줌마 역할까지 다양한 캐릭터를 모두 소화해내며 뛰어난 연기력을 입증했다. 2008년 <달콤한 나의 도시> 연출을 맡았던 박흥식 감독과의 인연으로 흔쾌히 특별 출연을 결정했다.

-<미안해, 고마워> 보도자료 중에서-

드라마 <연애시대>에서 감우성의 첫사랑으로 등장해 우리에게 아련한 판타지를 선사했다. 외모에서 느껴지는 섬세하고 고운 선과 달리 강하고도 묵직한, 안정된 연기력을 선보이는 몇 안 되는 여배우다.

-<카페 느와르> 보도자료 중에서-

연극과 뮤지컬에서 기본을 닦은 문정희는 드라마 ‘연애시대’에서 감우성을 뒤흔드는 천상 여자로 등장하며 얼굴을 알렸다. <쏜다>와 <야수> 등에서 주로 다소곳한 아내 역을 맡아왔던 그가 여성스러운 이미지를 벗어 던지고, 권력과 재력을 쥐락펴락하는 야심가로 변신한다.

-<해결사>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2018
2013
2012
2007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