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영

 

6,437,204관객 동원
 1973-10-18 출생ㅣ한국ㅣ천하장사 마돈나 (2006) 데뷔
배우나 작품 자체만큼 감독이 주목 받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특히 스타를 중시 여기는 한국 영화 시장 속에서 신인감독의 경우는 더욱 더 그러하다. 그러나 <천하장사 마돈나>로 화려하게 등장한 이해영 감독의 경우는 다르다. 그는 2000년 인터넷 디지털 단편 <커밍아웃>의 각본을 시작으로 영화계에 발을 들여놓았다. 2001년 <신라의 달밤> 원안을 작성하며 흥행 영화의 한 축을 이루며 충무로에서 그의 존재감을 서서히 드러내기 시작, 이후 재능을 인정받으며 <품행제로>, <안녕 UFO>, <아라한 장풍 대작전> 등 시나리오 작업에 참여하면서 그 만의 영화 세계를 구축하였다. 이해영 감독은 TV에서 여고생 씨름부원 이야기를 보다 떠오른 한줄 시놉으로 여자가 되고 싶어 누구보다 ‘남자답게’ 모래판을 뒹구는 소년의 이야기를 구체화하며, 독특한 소재였던 만큼 영화 본연의 색깔을 살리기 위해 2006년에 직접 메가폰을 잡았다. 그렇게 탄생하게 된 영화 <천하장사 마돈나>로 이해영 감독은 관객은 물론 언론과 평단의 극찬을 받았고 각종 영화제에서 신인 감독상을 휩쓸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이해영 감독은 때리거나 욕하면서 위악적으로 웃기는 억지 웃음을 싫어한다. 그래서 극성맞게 웃기기 위해 아등바등하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깔끔한 웃음이 이해영 감독 작품의 포인트인 것. 그의 전작 <천하장사 마돈나>도 그랬고, 이번 영화 <페스티발> 역시 마찬가지다. 코미디 영화를 보면서도 무언가가 남는 그런 영화를 만들고자 한 것. 이번 작품 <페스티발>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만날 수 있는 평범한 사람들의 섹시 판타지를 유쾌하게 풀어낸 작품으로, ‘섹스’라는 과감하고 도발적인 소재를 전면적으로 다루되 여태까지 보지 못했던 전혀 새로운 방식으로 이를 녹여 냈다. 평범하지 않는 독특한 섹스까지도 건강하고 귀엽게 묘사하며 관객이 극중 모든 캐릭터들의 진심을 느낄 수 있는 진한 감동을 가진 섹시 코미디를 만들어 낸 것. 탁월한 이야기꾼의 솜씨에 자신의 욕망을 긍정하고 타인과 소통하자는 진솔한 메시지를 함께 담은 이해영 감독 표 코미디가 올 가을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페스티발> 보도자료 중에서-

<천하장사마돈나>의 감독은 두 사람이다. <품행제로>, <안녕UFO>, <아라한장풍대작전>, <남극일기> 등을 쓴 시나리오 작가 이해영, 이해준 감독이 그들이다. <천하장사마돈나>는 이해영, 이해준 감독이 시나리오를 직접 쓴 연출데뷔작. 재기발랄하고 감각적인 시나리오로 알려진 두 사람의 <천하장사마돈나>는 독특한 소재와 탄탄한 이야기로 이미 영화판에 두루 소문이 났을 정도라 그 기대가 더 큰데 오랫동안 시나리오를 공동 작업해온 공력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더보기
1973-10-18 출생한국천하장사 마돈나 (2006) 데뷔
배우나 작품 자체만큼 감독이 주목 받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특히 스타를 중시 여기는 한국 영화 시장 속에서 신인감독의 경우는 더욱 더 그러하다. 그러나 <천하장사 마돈나>로 화려하게 등장한 이해영 감독의 경우는 다르다. 그는 2000년 인터넷 디지털 단편 <커밍아웃>의 각본을 시작으로 영화계에 발을 들여놓았다. 2001년 <신라의 달밤> 원안을 작성하며 흥행 영화의 한 축을 이루며 충무로에서 그의 존재감을 서서히 드러내기 시작, 이후 재능을 인정받으며 <품행제로>, <안녕 UFO>, <아라한 장풍 대작전> 등 시나리오 작업에 참여하면서 그 만의 영화 세계를 구축하였다. 이해영 감독은 TV에서 여고생 씨름부원 이야기를 보다 떠오른 한줄 시놉으로 여자가 되고 싶어 누구보다 ‘남자답게’ 모래판을 뒹구는 소년의 이야기를 구체화하며, 독특한 소재였던 만큼 영화 본연의 색깔을 살리기 위해 2006년에 직접 메가폰을 잡았다. 그렇게 탄생하게 된 영화 <천하장사 마돈나>로 이해영 감독은 관객은 물론 언론과 평단의 극찬을 받았고 각종 영화제에서 신인 감독상을 휩쓸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이해영 감독은 때리거나 욕하면서 위악적으로 웃기는 억지 웃음을 싫어한다. 그래서 극성맞게 웃기기 위해 아등바등하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깔끔한 웃음이 이해영 감독 작품의 포인트인 것. 그의 전작 <천하장사 마돈나>도 그랬고, 이번 영화 <페스티발> 역시 마찬가지다. 코미디 영화를 보면서도 무언가가 남는 그런 영화를 만들고자 한 것. 이번 작품 <페스티발>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만날 수 있는 평범한 사람들의 섹시 판타지를 유쾌하게 풀어낸 작품으로, ‘섹스’라는 과감하고 도발적인 소재를 전면적으로 다루되 여태까지 보지 못했던 전혀 새로운 방식으로 이를 녹여 냈다. 평범하지 않는 독특한 섹스까지도 건강하고 귀엽게 묘사하며 관객이 극중 모든 캐릭터들의 진심을 느낄 수 있는 진한 감동을 가진 섹시 코미디를 만들어 낸 것. 탁월한 이야기꾼의 솜씨에 자신의 욕망을 긍정하고 타인과 소통하자는 진솔한 메시지를 함께 담은 이해영 감독 표 코미디가 올 가을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페스티발> 보도자료 중에서-

<천하장사마돈나>의 감독은 두 사람이다. <품행제로>, <안녕UFO>, <아라한장풍대작전>, <남극일기> 등을 쓴 시나리오 작가 이해영, 이해준 감독이 그들이다. <천하장사마돈나>는 이해영, 이해준 감독이 시나리오를 직접 쓴 연출데뷔작. 재기발랄하고 감각적인 시나리오로 알려진 두 사람의 <천하장사마돈나>는 독특한 소재와 탄탄한 이야기로 이미 영화판에 두루 소문이 났을 정도라 그 기대가 더 큰데 오랫동안 시나리오를 공동 작업해온 공력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