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승욱

 

889,216관객 동원
 1963-11-11 출생ㅣ한국ㅣ사랑할 때 이야기하는 것들 (2006) 데뷔
변승욱 감독은 1999년 이창동 감독의 영화 <박하사탕>의 조감독을 거쳐, 2006년 한석규, 김지수 주연의 멜로 드라마 <사랑할 때 이야기하는 것들>로 장편 영화 데뷔를 하였다. <사랑할 때 이야기하는 것들>은 기존 멜로 영화 장르의 아름답기만 한 사랑 이야기에서 벗어나 일상적이면서도 담백한 어조로 현실성 있는 연애담을 그렸다는 평단과 관객의 호평을 받았다. 차기작으로 <고양이 : 죽음을 보는 두 개의 눈>을 선택한 변승욱 감독은 일상과 인물의 심리를 예민하게 포착하는 특유의 섬세한 연출력을 바탕으로, 충격과 자극만을 생성하는 1차원적인 공포가 아닌 밝음과 어둠의 대비, 일상과 공포의 대비, 공포와 슬픔의 대비를 통한 정서적인 교감이 있는 호러를 만들어 냈다. <고양이 : 죽음을 보는 두 개의 눈>은 “어떤 비밀을 아는 듯한 고양이의 묘한 눈동자, 고양이가 뿜어내는 섬뜩한 기운, 서늘한 울음소리가 전반에 깔리며 궁금증을 증폭하는 영화”가 될 것이라는 변승욱 감독. “모든 이유가 밝혀질 때 처음에는 충격을 느끼고 그 다음에는 후련함 같은 걸 느꼈으면 좋겠다. 그 이후에는 어떤 메시지도 다가올 것 같다. 단순히 충격을 위한 충격으로만 끝나는 영화는 아닐 거라고 생각한다”는 그의 말처럼 <고양이 : 죽음을 보는 두 개의 눈>은 한여름의 무더위를 차갑게 식히는 서늘한 공포와 함께 극장을 떠난 이후에도 오랜 여운이 남는 영화로 관객들의 오감을 자극할 것이다.

-<고양이: 죽음을 보는 두개의 눈> 보도자료 중에서-

이창동 감독의 <박하사탕>에서 조감독으로 경력을 쌓았고, 5년간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멜로 영화 <사랑할 때 이야기하는 것들>로 장편영화에 데뷔했다.
더보기
1963-11-11 출생한국사랑할 때 이야기하는 것들 (2006) 데뷔
변승욱 감독은 1999년 이창동 감독의 영화 <박하사탕>의 조감독을 거쳐, 2006년 한석규, 김지수 주연의 멜로 드라마 <사랑할 때 이야기하는 것들>로 장편 영화 데뷔를 하였다. <사랑할 때 이야기하는 것들>은 기존 멜로 영화 장르의 아름답기만 한 사랑 이야기에서 벗어나 일상적이면서도 담백한 어조로 현실성 있는 연애담을 그렸다는 평단과 관객의 호평을 받았다. 차기작으로 <고양이 : 죽음을 보는 두 개의 눈>을 선택한 변승욱 감독은 일상과 인물의 심리를 예민하게 포착하는 특유의 섬세한 연출력을 바탕으로, 충격과 자극만을 생성하는 1차원적인 공포가 아닌 밝음과 어둠의 대비, 일상과 공포의 대비, 공포와 슬픔의 대비를 통한 정서적인 교감이 있는 호러를 만들어 냈다. <고양이 : 죽음을 보는 두 개의 눈>은 “어떤 비밀을 아는 듯한 고양이의 묘한 눈동자, 고양이가 뿜어내는 섬뜩한 기운, 서늘한 울음소리가 전반에 깔리며 궁금증을 증폭하는 영화”가 될 것이라는 변승욱 감독. “모든 이유가 밝혀질 때 처음에는 충격을 느끼고 그 다음에는 후련함 같은 걸 느꼈으면 좋겠다. 그 이후에는 어떤 메시지도 다가올 것 같다. 단순히 충격을 위한 충격으로만 끝나는 영화는 아닐 거라고 생각한다”는 그의 말처럼 <고양이 : 죽음을 보는 두 개의 눈>은 한여름의 무더위를 차갑게 식히는 서늘한 공포와 함께 극장을 떠난 이후에도 오랜 여운이 남는 영화로 관객들의 오감을 자극할 것이다.

-<고양이: 죽음을 보는 두개의 눈> 보도자료 중에서-

이창동 감독의 <박하사탕>에서 조감독으로 경력을 쌓았고, 5년간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멜로 영화 <사랑할 때 이야기하는 것들>로 장편영화에 데뷔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