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렌 페이지

Ellen Page 

12,731,128관객 동원
 1987-02-21 출생ㅣ캐나다ㅣ마리온 브리지(2002) 데뷔
아역 배우 출신으로 데뷔 이후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여왔다. 2008년 <주노>에서의 열연으로 아카데미와 골든 글로브에 노미네이트 되었고 인디펜던트 스피릿상을 수상했다. 2010년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인셉션>에 출연해 쟁쟁한 배우들 속에서도 존재감을 과시했다. <위핏>, <로마 위드 러브> 등에 출연하며 할리우드에서 가장 재능 있는 여배우 중 한 명으로 평가 받고 있다.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보도자료 중에서-

<주노>, <인셉션>으로 최우수 여배우상을 휩쓸며 할리우드를 이끌어갈 차세대 여배우로 우뚝 선 엘렌 페이지는 155cm라는 작은 키와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풋풋한 외모의 소유자이지만 쟁쟁한 배우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누구보다 성숙한 연기를 선보여 왔다. 2008년 타임지에서 선정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의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무한한 가능성으로 현재와 미래가 더욱 기대되는 배우 중 한 명으로 꼽힌다. 현재 <미스 스티븐스>로 첫 장편영화 연출을 준비 중이다.

-<로마 위드 러브> 보도자료 중에서-

2007년 <주노>에서 주연을 맡아 인디펜던트 스피릿 상을 수상하고 아카데미상과 골든 글로브상, 미국배우조합상을 비롯해 각종 비평가협회상 후보에 올랐다. 2009년 드류 배리모어의 감독 데뷔작 <위핏>에 출연했다. 2005년 선댄스영화제에서 처음으로 상영된 <하드 캔디>를 통해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엑스맨: 최후의 전쟁>에 출연했다.

-<인셉션> 보도자료 중에서-

2002년 <마리온 브리지>로 스크린에 데뷔,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아 오며 어느새 할리우드의 촉망 받는 국민 여동생으로 떠오른 엘런 페이지. 그녀는 깜찍한 소녀의 발칙한 상상을 그린 <주노>로 오스카상을 비롯해 수많은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되는가 하면, 데뷔 후 24 차례 영화 관련 상을 수상했을 만큼 언론과 평단으로부터 극찬을 받아 왔다. 특히 연약해 보이는 외모 속에 숨겨진 톡톡 튀는 개성과 폭발력 넘치는 에너지는 그녀의 연기에 신뢰를 더하며 앞으로의 모습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그런 엘런 페이지가 드류 베리모어의 감독 데뷔작 <위핏>에서는 통쾌한 일탈을 꿈꾸는 과격한 롤러더비 히로인 ‘블리스’로 분해 다시 한번 비교 불가능한 그녀만의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요조숙녀만을 바라는 답답한 현실에서 벗어나 롤러 스케이트를 신고 질주하는 그녀의 모습은 대중들의 답답한 일상에 오아시스 같은 신선함을 안겨줄 것이다.

-<위핏> 보도자료 중에서-

캐나다의 아이돌 스타에서 ‘할리우드의 국민여동생’으로 급부상한 엘렌 페이지. 그녀는 2005년 사이코 스릴러 영화 <하드 캔디>에서 패트릭 윌슨과 열연을 펼쳐 선댄스 영화제를 통해 전세계 영화팬들에게 소개되었다. 그녀는 잔혹한 복수를 위해 예리한 메스를 휘두르는 10대 소녀로 분해 뛰어난 연기력을 보여주었다. 엘렌 페이지는 이어 블록버스터 <엑스맨3: 최후의 전쟁>에 캐스팅되어 벽을 통과하는 소녀로 변신, 깜찍한 외모와 연기로 전 세계 영화 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그녀는 이제 <주노>로 한 계단 더 성장하며, 2008년 차세대 스타들 중 가장 인정 받고 있다. 연기력과 스타성을 겸비한 엘렌 페이지의 앞으로의 활동이 주목된다.
더보기
1987-02-21 출생캐나다마리온 브리지(2002) 데뷔
아역 배우 출신으로 데뷔 이후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여왔다. 2008년 <주노>에서의 열연으로 아카데미와 골든 글로브에 노미네이트 되었고 인디펜던트 스피릿상을 수상했다. 2010년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인셉션>에 출연해 쟁쟁한 배우들 속에서도 존재감을 과시했다. <위핏>, <로마 위드 러브> 등에 출연하며 할리우드에서 가장 재능 있는 여배우 중 한 명으로 평가 받고 있다.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보도자료 중에서-

<주노>, <인셉션>으로 최우수 여배우상을 휩쓸며 할리우드를 이끌어갈 차세대 여배우로 우뚝 선 엘렌 페이지는 155cm라는 작은 키와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풋풋한 외모의 소유자이지만 쟁쟁한 배우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누구보다 성숙한 연기를 선보여 왔다. 2008년 타임지에서 선정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의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무한한 가능성으로 현재와 미래가 더욱 기대되는 배우 중 한 명으로 꼽힌다. 현재 <미스 스티븐스>로 첫 장편영화 연출을 준비 중이다.

-<로마 위드 러브> 보도자료 중에서-

2007년 <주노>에서 주연을 맡아 인디펜던트 스피릿 상을 수상하고 아카데미상과 골든 글로브상, 미국배우조합상을 비롯해 각종 비평가협회상 후보에 올랐다. 2009년 드류 배리모어의 감독 데뷔작 <위핏>에 출연했다. 2005년 선댄스영화제에서 처음으로 상영된 <하드 캔디>를 통해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엑스맨: 최후의 전쟁>에 출연했다.

-<인셉션> 보도자료 중에서-

2002년 <마리온 브리지>로 스크린에 데뷔,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아 오며 어느새 할리우드의 촉망 받는 국민 여동생으로 떠오른 엘런 페이지. 그녀는 깜찍한 소녀의 발칙한 상상을 그린 <주노>로 오스카상을 비롯해 수많은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되는가 하면, 데뷔 후 24 차례 영화 관련 상을 수상했을 만큼 언론과 평단으로부터 극찬을 받아 왔다. 특히 연약해 보이는 외모 속에 숨겨진 톡톡 튀는 개성과 폭발력 넘치는 에너지는 그녀의 연기에 신뢰를 더하며 앞으로의 모습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그런 엘런 페이지가 드류 베리모어의 감독 데뷔작 <위핏>에서는 통쾌한 일탈을 꿈꾸는 과격한 롤러더비 히로인 ‘블리스’로 분해 다시 한번 비교 불가능한 그녀만의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요조숙녀만을 바라는 답답한 현실에서 벗어나 롤러 스케이트를 신고 질주하는 그녀의 모습은 대중들의 답답한 일상에 오아시스 같은 신선함을 안겨줄 것이다.

-<위핏> 보도자료 중에서-

캐나다의 아이돌 스타에서 ‘할리우드의 국민여동생’으로 급부상한 엘렌 페이지. 그녀는 2005년 사이코 스릴러 영화 <하드 캔디>에서 패트릭 윌슨과 열연을 펼쳐 선댄스 영화제를 통해 전세계 영화팬들에게 소개되었다. 그녀는 잔혹한 복수를 위해 예리한 메스를 휘두르는 10대 소녀로 분해 뛰어난 연기력을 보여주었다. 엘렌 페이지는 이어 블록버스터 <엑스맨3: 최후의 전쟁>에 캐스팅되어 벽을 통과하는 소녀로 변신, 깜찍한 외모와 연기로 전 세계 영화 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그녀는 이제 <주노>로 한 계단 더 성장하며, 2008년 차세대 스타들 중 가장 인정 받고 있다. 연기력과 스타성을 겸비한 엘렌 페이지의 앞으로의 활동이 주목된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