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세 료

Ryo Kase 

312,232관객 동원
 1974-11-09 출생ㅣ일본ㅣ고조에덴키 데뷔
2001년 데뷔 후, 30여 편이 넘는 영화에 출연하며 매번 다른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내 어느덧 일본을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로 자리잡았다. 스크린을 장악하는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07)를 통해 일본 아카데미 등 각종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휩쓸었다.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의 <이오지마에서 온 편지>, 미셸 공드리 감독의 <도쿄!> 프로젝트, 그리고 올해 구스 반 산트 감독의 <레스트리스> 등 세계적인 거장들의 러브 콜을 받고 있어 앞으로의 행보에 더욱 귀추가 주목된다.

-<도쿄 오아시스> 보도자료 중에서-

카세 료는 매번 자신의 옷을 입은 듯한 편안한 연기와 매력으로 대중들을 사로 잡아 온 일본 배우. 그는 과장되지 않은 절제된 표정과 몸짓으로 상황을 흡수하며 마치 한 사람의 실제 모습을 보는 듯한 자연스러움을 이끌어냈다. 봉준호 감독, 미셸 공드리 감독, 레오 까락스 감독이 도쿄를 배경으로 각각의 스토리를 만들어 낸 <도쿄!>에서 미셸 공드리 작품의 주연으로 연기하기도 한 그는 2001년 데뷔 이후 <허니와 클로버> <안경> <구구는 고양이다> 등 40편이 넘는 영화에 출연하며 끊임없이 다양한 매력을 선보여 왔다. 그는 이번 영화에서도 과거의 슬픔을 간직한 유령으로서 구스 반 산트 감독의 영화에 신선함을 더하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든다.

-<레스트리스> 보도자료 중에서-

1974생. 2000년 영화 <고조>로 데뷔한 후 수많은 작품에 출연하며 일본의 대표적인 청춘 스타로 떠올랐다. 2007년 수오 마사유키 감독의 <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로 각종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연기력 또한 인정 받았다. 2006년에는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이오지마에서 온 편지>에 출연하여 강한 인상을 남겼으며, 2008년에는 <도쿄!>로 미셸 공드리와 작업하는 등 국내외를 넘나드는 다양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다. 그외에도 <허쉬!>(2002), <스크랩 헤븐>(2005), <허니와 클로버>(2006), <안경>(2007), <구구는 고양이다>(2008), <도쿄 랑데뷰>(2008), <인스턴트늪>(2009) 등의 작품에 출연하였다.

-<스카이 크롤러> 보도자료 중에서-

데뷔 이후 40여 편의 많은 영화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아온 일본대표 청춘스타이자 연기파 배우. <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를 통해 깊은 내면연기에 대한 호평을 받으며 여러 영화제를 휩쓸고 <이오지마에서의 편지><도쿄!>등을 통해 이미 세계적인 배우로 발돋움하고 있다.

- <파코와 마법 동화책> 보도자료 중에서-

<고조에덴키>로 스크린 데뷔. 이후 꾸준히 영화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은 일본을 대표하는 청춘스타이자 연기파 배우. 배우 아사노 타다노부에 대한 무한한 동경으로 연기를 시작한 그는 <밝은 미래>(2003), <안테나>(2004), <박치기>(2004), <스크랩 헤븐>(2005), <허니와 클로버>(2006), <절규>(2006), <안경>(2007) 등의 영화를 통해 매번 다른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 낸 것은 물론 자신만의 연기관을 고취, 그만의 확고한 존재감을 지닌 배우로 성장한다. 또한 지난 2006년에는 세계적인 거장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의 <이오지마에서의 편지>에 캐스팅되어 세계적인 배우로의 가능성을 보여줬으며, 올 해 미셸 공드리 감독의 <도쿄> 프로젝트에 참여하며 그 입지를 탄탄히 굳혔다. 수오 마사유키 감독의 <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를 통해 절정의 내면 연기를 선보이며 스크린을 압도하는 최고의 연기라는 찬사는 물론 각종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휩쓸었다.
더보기
1974-11-09 출생일본고조에덴키 데뷔
2001년 데뷔 후, 30여 편이 넘는 영화에 출연하며 매번 다른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내 어느덧 일본을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로 자리잡았다. 스크린을 장악하는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07)를 통해 일본 아카데미 등 각종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휩쓸었다.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의 <이오지마에서 온 편지>, 미셸 공드리 감독의 <도쿄!> 프로젝트, 그리고 올해 구스 반 산트 감독의 <레스트리스> 등 세계적인 거장들의 러브 콜을 받고 있어 앞으로의 행보에 더욱 귀추가 주목된다.

-<도쿄 오아시스> 보도자료 중에서-

카세 료는 매번 자신의 옷을 입은 듯한 편안한 연기와 매력으로 대중들을 사로 잡아 온 일본 배우. 그는 과장되지 않은 절제된 표정과 몸짓으로 상황을 흡수하며 마치 한 사람의 실제 모습을 보는 듯한 자연스러움을 이끌어냈다. 봉준호 감독, 미셸 공드리 감독, 레오 까락스 감독이 도쿄를 배경으로 각각의 스토리를 만들어 낸 <도쿄!>에서 미셸 공드리 작품의 주연으로 연기하기도 한 그는 2001년 데뷔 이후 <허니와 클로버> <안경> <구구는 고양이다> 등 40편이 넘는 영화에 출연하며 끊임없이 다양한 매력을 선보여 왔다. 그는 이번 영화에서도 과거의 슬픔을 간직한 유령으로서 구스 반 산트 감독의 영화에 신선함을 더하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든다.

-<레스트리스> 보도자료 중에서-

1974생. 2000년 영화 <고조>로 데뷔한 후 수많은 작품에 출연하며 일본의 대표적인 청춘 스타로 떠올랐다. 2007년 수오 마사유키 감독의 <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로 각종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연기력 또한 인정 받았다. 2006년에는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이오지마에서 온 편지>에 출연하여 강한 인상을 남겼으며, 2008년에는 <도쿄!>로 미셸 공드리와 작업하는 등 국내외를 넘나드는 다양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다. 그외에도 <허쉬!>(2002), <스크랩 헤븐>(2005), <허니와 클로버>(2006), <안경>(2007), <구구는 고양이다>(2008), <도쿄 랑데뷰>(2008), <인스턴트늪>(2009) 등의 작품에 출연하였다.

-<스카이 크롤러> 보도자료 중에서-

데뷔 이후 40여 편의 많은 영화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아온 일본대표 청춘스타이자 연기파 배우. <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를 통해 깊은 내면연기에 대한 호평을 받으며 여러 영화제를 휩쓸고 <이오지마에서의 편지><도쿄!>등을 통해 이미 세계적인 배우로 발돋움하고 있다.

- <파코와 마법 동화책> 보도자료 중에서-

<고조에덴키>로 스크린 데뷔. 이후 꾸준히 영화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은 일본을 대표하는 청춘스타이자 연기파 배우. 배우 아사노 타다노부에 대한 무한한 동경으로 연기를 시작한 그는 <밝은 미래>(2003), <안테나>(2004), <박치기>(2004), <스크랩 헤븐>(2005), <허니와 클로버>(2006), <절규>(2006), <안경>(2007) 등의 영화를 통해 매번 다른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 낸 것은 물론 자신만의 연기관을 고취, 그만의 확고한 존재감을 지닌 배우로 성장한다. 또한 지난 2006년에는 세계적인 거장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의 <이오지마에서의 편지>에 캐스팅되어 세계적인 배우로의 가능성을 보여줬으며, 올 해 미셸 공드리 감독의 <도쿄> 프로젝트에 참여하며 그 입지를 탄탄히 굳혔다. 수오 마사유키 감독의 <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를 통해 절정의 내면 연기를 선보이며 스크린을 압도하는 최고의 연기라는 찬사는 물론 각종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휩쓸었다.
더보기
201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