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제문

 

41,714,267관객 동원
 1970-03-09 출생ㅣ한국ㅣ귀신이 산다 (2004) 데뷔
17년의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비열한 거리>(2006), <우아한 세계>(2007) 등 선 굵은 작품들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배우 윤제문은 집념이 강한 베테랑 형사 역을 맡아 영화 속 긴장감을 불어 넣었다. <널 기다리며> 모홍진 감독이 “영화 속에서 강렬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다른 캐릭터에 비해 ‘대영’ 역은 형사의 정석을 보여주는 역할인 만큼 임팩트가 적을까 우려되는 측면이 있었다. 하지만 윤제문 배우라면, 그것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고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라고 평할 만큼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날카로우면서도 우직한 베테랑 형사의 모습을 100% 소화했다.

-<널 기다리며> 보도자료 중에서-

드라마 [더킹 투하츠], [뿌리깊은 나무]와 영화 <전설의 주먹> 등 브라운관은 물론 스크린과 연극무대를 종횡무진하며 축적한 탄탄한 연기 경험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여온 그가 <고령화가족>의 생활 밀착형 백수 ‘한모’로 분해 싱크로율 100% 연기를 선보인다.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매 작품마다 깊은 인상을 남긴 그는 “처음 시나리오를 봤을 때 ‘한모’ 캐릭터가 욕심났다. ‘그냥 내 몸에 베어있는 생활연기를 하면 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대사도 잘 맞았다”며 출연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또한 동생 ‘인모’ 역으로 함께 연기한 박해일은 “’한모’는 윤제문에게 가장 적절한 배역이며, 캐릭터와의 궁합도 잘 맞았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고령화 가족> 보도자료 중에서-

장르를 넘나들며 다양한 작품에서 선 굵은 연기를 선보여, 명실상부 국민배우 대열에 합류한 윤제문.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매 작품마다 연기변신이 기대되는 그는 <전령>, <동창생>, <고령화 가족> 등 한국 영화 기대작들에 연이어 캐스팅 되며 대세 배우임을 입증하고 있다. 이번 <전설의 주먹>을 통해 독종 파이터 ‘신재석’역으로 분한 윤제문은 격렬한 액션 연기와 야성미 넘치는 남성적인 매력을 선보인다. 실제와 같은 거친 파이터 액션에 드라마틱한 생명력을 불어 넣는 그의 강렬한 카리스마는 이번 <전설의 주먹>에서 더욱 빛을 발할 것이다.

-<전설의 주먹> 보도자료 중에서-

<남극일기(2001)>때 이미 충무로 괴물 신인의 탄생이란 찬사를 받은 바 있는 윤제문은 <괴물(2006)>,<열혈남아(2006)>, <우아한 세계(2007)>에 연달아 출연하며 본인의 입지를 확실히 다졌다. 대중에게도 강렬한 인상을 남긴 <차우>의 인텔리 포수 백포수 역은 지금도 회자되는 압권의 연기로 남아 았다. 그의 대중적 인지도는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에서 세종대왕의 ‘한글 반포’를 온몸으로 막는 악당 정기준 역으로 대중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후 드라마 후속작 {더킹:투하츠}에서 욕망과 분노로 타오르는 악역 연기의 극한을 보여주며 대한민국 대표 명품 배우로서 입지를 굳혔다. 그런 윤제문이 자신의 직업에 200% 만족하며 아무 일도 없는 일상을 행복해 하는 7급 공무원 한대희로 돌아왔다. 지금까지 보여줬던 카리스마와 개성 강한 연기 톤, 화살이 튀어 나올 것 같은 눈빛, 타인의 가슴에 비수를 꽂는 냉혈안으로서의 말투, 소름이 돋을 듯한 웃음까지. 지금까지 그를 따라붙었던 모든 수식어들이 무색할 정도로 연기 톤이 전혀 새롭게 바뀌었다. 힘을 빼고 지극히 심플하기까지 한 그의 연기는 한국 영화 중 미개봉작으로는 유일하게 참가한 이탈리아 우디네 영화제에서 한 저명한 평론가 타티 상귀네티(tatti Saguineti)로 부터 ‘한국의 잭 레먼’이란 칭호를 들으며 극찬을 받은 바 있어 개봉 전부터 그 연기에 대한 기대를 한껏 높이고 있다. 힘을 빼고 무심하게 툭툭 던지는 그의 코믹 연기 또한 타고난 듯 자연스럽다. 그는 모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그냥 연기한다 아무 생각 없이’라고 얘기했지만 무심한 연기의 호흡 하나, 눈빛 하나, 숨소리 하나에 이르기까지 그의 머리 속 설정들은 한 치의 오차도 없이 돌아 가고 있는 듯 하다. 그 연기 스펙트럼이 과연 어디서부터 어디까지인가를 가늠하는 것이 무의미 할 정도로 그의 연기폭은 넓고도 깊다. 배우 윤제문의 이후 행보에 무한한 신뢰와 지지가 가는 이유가 바로 그것이다.

-<나는 공무원이다> 보도자료 중에서-

연극무대에서 다수의 작품들을 선보여온 그가 <남극일기>와 <너는 내 운명> 등으로 스크린까지 활동영역을 넓혔다. 이후 <우아한 세계>, <괴물>, <비열한 거리>,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마더>, <그림자 살인>등 주옥 같은 작품에서 인상 깊은 ‘명품조연’ 연기를 선보였다. 그는 첫 주연작인 <차우>에서 개성 넘치는 연기로 독특하고 코믹한 캐릭
더보기
1970-03-09 출생한국귀신이 산다 (2004) 데뷔
17년의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비열한 거리>(2006), <우아한 세계>(2007) 등 선 굵은 작품들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배우 윤제문은 집념이 강한 베테랑 형사 역을 맡아 영화 속 긴장감을 불어 넣었다. <널 기다리며> 모홍진 감독이 “영화 속에서 강렬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다른 캐릭터에 비해 ‘대영’ 역은 형사의 정석을 보여주는 역할인 만큼 임팩트가 적을까 우려되는 측면이 있었다. 하지만 윤제문 배우라면, 그것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고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라고 평할 만큼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날카로우면서도 우직한 베테랑 형사의 모습을 100% 소화했다.

-<널 기다리며> 보도자료 중에서-

드라마 [더킹 투하츠], [뿌리깊은 나무]와 영화 <전설의 주먹> 등 브라운관은 물론 스크린과 연극무대를 종횡무진하며 축적한 탄탄한 연기 경험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여온 그가 <고령화가족>의 생활 밀착형 백수 ‘한모’로 분해 싱크로율 100% 연기를 선보인다.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매 작품마다 깊은 인상을 남긴 그는 “처음 시나리오를 봤을 때 ‘한모’ 캐릭터가 욕심났다. ‘그냥 내 몸에 베어있는 생활연기를 하면 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대사도 잘 맞았다”며 출연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또한 동생 ‘인모’ 역으로 함께 연기한 박해일은 “’한모’는 윤제문에게 가장 적절한 배역이며, 캐릭터와의 궁합도 잘 맞았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고령화 가족> 보도자료 중에서-

장르를 넘나들며 다양한 작품에서 선 굵은 연기를 선보여, 명실상부 국민배우 대열에 합류한 윤제문.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매 작품마다 연기변신이 기대되는 그는 <전령>, <동창생>, <고령화 가족> 등 한국 영화 기대작들에 연이어 캐스팅 되며 대세 배우임을 입증하고 있다. 이번 <전설의 주먹>을 통해 독종 파이터 ‘신재석’역으로 분한 윤제문은 격렬한 액션 연기와 야성미 넘치는 남성적인 매력을 선보인다. 실제와 같은 거친 파이터 액션에 드라마틱한 생명력을 불어 넣는 그의 강렬한 카리스마는 이번 <전설의 주먹>에서 더욱 빛을 발할 것이다.

-<전설의 주먹> 보도자료 중에서-

<남극일기(2001)>때 이미 충무로 괴물 신인의 탄생이란 찬사를 받은 바 있는 윤제문은 <괴물(2006)>,<열혈남아(2006)>, <우아한 세계(2007)>에 연달아 출연하며 본인의 입지를 확실히 다졌다. 대중에게도 강렬한 인상을 남긴 <차우>의 인텔리 포수 백포수 역은 지금도 회자되는 압권의 연기로 남아 았다. 그의 대중적 인지도는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에서 세종대왕의 ‘한글 반포’를 온몸으로 막는 악당 정기준 역으로 대중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후 드라마 후속작 {더킹:투하츠}에서 욕망과 분노로 타오르는 악역 연기의 극한을 보여주며 대한민국 대표 명품 배우로서 입지를 굳혔다. 그런 윤제문이 자신의 직업에 200% 만족하며 아무 일도 없는 일상을 행복해 하는 7급 공무원 한대희로 돌아왔다. 지금까지 보여줬던 카리스마와 개성 강한 연기 톤, 화살이 튀어 나올 것 같은 눈빛, 타인의 가슴에 비수를 꽂는 냉혈안으로서의 말투, 소름이 돋을 듯한 웃음까지. 지금까지 그를 따라붙었던 모든 수식어들이 무색할 정도로 연기 톤이 전혀 새롭게 바뀌었다. 힘을 빼고 지극히 심플하기까지 한 그의 연기는 한국 영화 중 미개봉작으로는 유일하게 참가한 이탈리아 우디네 영화제에서 한 저명한 평론가 타티 상귀네티(tatti Saguineti)로 부터 ‘한국의 잭 레먼’이란 칭호를 들으며 극찬을 받은 바 있어 개봉 전부터 그 연기에 대한 기대를 한껏 높이고 있다. 힘을 빼고 무심하게 툭툭 던지는 그의 코믹 연기 또한 타고난 듯 자연스럽다. 그는 모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그냥 연기한다 아무 생각 없이’라고 얘기했지만 무심한 연기의 호흡 하나, 눈빛 하나, 숨소리 하나에 이르기까지 그의 머리 속 설정들은 한 치의 오차도 없이 돌아 가고 있는 듯 하다. 그 연기 스펙트럼이 과연 어디서부터 어디까지인가를 가늠하는 것이 무의미 할 정도로 그의 연기폭은 넓고도 깊다. 배우 윤제문의 이후 행보에 무한한 신뢰와 지지가 가는 이유가 바로 그것이다.

-<나는 공무원이다> 보도자료 중에서-

연극무대에서 다수의 작품들을 선보여온 그가 <남극일기>와 <너는 내 운명> 등으로 스크린까지 활동영역을 넓혔다. 이후 <우아한 세계>, <괴물>, <비열한 거리>,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마더>, <그림자 살인>등 주옥 같은 작품에서 인상 깊은 ‘명품조연’ 연기를 선보였다. 그는 첫 주연작인 <차우>에서 개성 넘치는 연기로 독특하고 코믹한 캐릭
더보기
2019
2014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