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 마산

Eddie Marsan 

2,994,883관객 동원
 1968출생ㅣ영국ㅣThe Man Who Knew Too Little(1997)
에디 마산은 마틴 스콜세지, 스티븐 스필버그 등 세계적 감독들에게 호평 받는 영국 최고의 배우 중 한 명으로 손꼽힌다. 그는 <해피고럭키> <디어 한나> <잭 더 자이언트 킬러> <셜록홈즈> 시리즈 등 할리우드 영화 속 씬 스틸러로 맹활약하며 인상적인 연기를 펼쳐왔다. <스틸 라이프>에서는 주인공 ‘존 메이’로 분해 다시 한 번 독창적이고 인상 깊은 연기를 펼친다. 각본의 섬세함에 끌렸다는 에디 마산은 특이한 직업을 가지고 고립되어 있지만 외롭지 않은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이 매우 독특한 과제였다고 밝히며, ‘존 메이’의 복잡한 감정을 잘 표현하여 그를 염두에 두고 캐릭터를 만든 감독의 기대를 충분히 만족시켰다.

-<스틸 라이프> 보도자료 중에서-

변화무쌍한 캐릭터로 헐리우드에서 검증된 연기를 선보여 온 에디 마산. <갱스 오브 뉴욕>, <21그램>, <미션 임파서블3>, <셜록 홈즈> 시리즈 등 무수한 작품 속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대중에게 친숙한 배우로 활동 영역을 넓혀왔다. 영국의 거장 마이크 리 감독의 <해피 고 럭키>로 제 43회 전미 비평가협회 남우조연상, 제 29회 런던 비평가협회상 남우조연상을 수상하며 평단의 극찬을 받은 에디 마산은 <디어 한나>에서 짧지만 잊을 수 없는 호연을 펼쳐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디어 한나> 보도자료 중에서-

마이크 리의 드라마 <베라 드레이크>로 영국 독립영화제 최우수 조연상을 수상하고 2008년 베를린 영화제 은곰상 수상작 <해피 고 럭키>로 전미 비평가협회상 남우조연상과 런던 비평가협회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출연작으로 <핸콕> <마이애미 바이스> <일루셔니스트> <미션 임파서블3> <브이 포 벤데타> <21그램> <갱스 오브 뉴욕> 등이 있다.
더보기
1968 출생영국The Man Who Knew Too Little(1997) 데뷔
에디 마산은 마틴 스콜세지, 스티븐 스필버그 등 세계적 감독들에게 호평 받는 영국 최고의 배우 중 한 명으로 손꼽힌다. 그는 <해피고럭키> <디어 한나> <잭 더 자이언트 킬러> <셜록홈즈> 시리즈 등 할리우드 영화 속 씬 스틸러로 맹활약하며 인상적인 연기를 펼쳐왔다. <스틸 라이프>에서는 주인공 ‘존 메이’로 분해 다시 한 번 독창적이고 인상 깊은 연기를 펼친다. 각본의 섬세함에 끌렸다는 에디 마산은 특이한 직업을 가지고 고립되어 있지만 외롭지 않은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이 매우 독특한 과제였다고 밝히며, ‘존 메이’의 복잡한 감정을 잘 표현하여 그를 염두에 두고 캐릭터를 만든 감독의 기대를 충분히 만족시켰다.

-<스틸 라이프> 보도자료 중에서-

변화무쌍한 캐릭터로 헐리우드에서 검증된 연기를 선보여 온 에디 마산. <갱스 오브 뉴욕>, <21그램>, <미션 임파서블3>, <셜록 홈즈> 시리즈 등 무수한 작품 속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대중에게 친숙한 배우로 활동 영역을 넓혀왔다. 영국의 거장 마이크 리 감독의 <해피 고 럭키>로 제 43회 전미 비평가협회 남우조연상, 제 29회 런던 비평가협회상 남우조연상을 수상하며 평단의 극찬을 받은 에디 마산은 <디어 한나>에서 짧지만 잊을 수 없는 호연을 펼쳐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디어 한나> 보도자료 중에서-

마이크 리의 드라마 <베라 드레이크>로 영국 독립영화제 최우수 조연상을 수상하고 2008년 베를린 영화제 은곰상 수상작 <해피 고 럭키>로 전미 비평가협회상 남우조연상과 런던 비평가협회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출연작으로 <핸콕> <마이애미 바이스> <일루셔니스트> <미션 임파서블3> <브이 포 벤데타> <21그램> <갱스 오브 뉴욕> 등이 있다.
더보기
2008
2014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