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수아 클루제

Francois Cluzet 

1,767,849관객 동원
 1955-09-21 출생ㅣ프랑스ㅣ화염병(1979) 데뷔
2012년 개봉한 <언터처블: 1%의 우정>는 그의 연기 인생에 큰 변화를 가져왔다. 프랑스의 아카데미라 불리는 세자르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을 뿐 아니라, 주조연을 막론한 다양한 작품에서의 명연기로 무려 7번이나 연기상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는 등 이미 프랑스 자국에서는 국민 배우로 인정 받고 있는 베테랑 연기자로 군림한 것. 전세계적으로도 그 연기력을 인정 받은 프랑수아 클루제는 <비기닝>에서는 희대의 사기꾼, <텔 노 원>에서는 음모로 아내를 잃고 경찰의 추격을 받는 소아과 의사, <어떤 만남>에서는 만인의 첫사랑 소피 마르소와 로맨틱한 연기를 펼쳐 새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매 작품마다 전혀 다른 모습을 선보이며 ‘천의 얼굴’이라는 별칭을 얻은 그가 이번 영화 <프렌즈 : 하얀 거짓말>에서는 성공한 사업가이지만 쪼잔한 ‘맥스’로 친근감 있고 코믹스러운 캐릭터로 이제껏 볼 수 없었던 연기를 펼친다.

-<프렌즈: 하얀 거짓말> 보도자료 중에서-

2012년 개봉한 <언터처블: 1%의 우정>으로 국내 관객들에게 얼굴을 알린 프랑수아 클루제. 당시 전신마비 환자 역을 리얼하게 소화해 내며 관객들의 가슴을 울렸던 그는 알고 보면 데뷔 35년을 맞은 베테랑 중의 베테랑이다. 주, 조연에 상관없이 다양한 역할을 탁월하게 소화하는 명연기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프랑수아 클루제는 데뷔 이후 지금까지 무려 100여 편이 넘는 작품에 이름을 올리며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어떤 만남>을 통해 연기인생 처음으로 로맨스 장르에 도전한 그는 “새로운 역할에 대한 도전이 기뻤다”는 소감과 함께, “리자 아주엘로스 감독이 나를 소피 마르소의 이상형인 남자로 선택했다는 게 놀라우면서도 으쓱했다”는 귀여운 발언으로 눈길을 모은 그는 배우 프랑수아 클루제의 색다른 모습을 기대하고 있는 관객들에게 신선한 선물을 안겨줄 것이다.

-<어떤 만남> 보도자료 중에서-

필립 역을 맡은, ‘프랑스의 국민배우’라 불리는 프랑수아 클루제는 이번 연기를 ‘도전’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원래 많은 대사를 좋아하는 배우가 아니었다. 주로 몸을 통해 감정을 표현하는 연기를 하는 배우였다. 하지만 이번 연기에서는 몸을 전혀 이용할 수가 없었다. <언터처블: 1%의 우정>은 두 명의 주인공이 나오지만 마치 한 명이 연기하는 것처럼 호흡을 맞춰야만 하는 작품이었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프랑수아 클루제는 오마 사이와의 시너지가 영화의 성공을 이뤄냈다고 믿고 있다. 드리스의 몸을 통해 연기하는 필립이었기 때문에 무엇보다도 오마 사이와의 연기 호흡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고, 프랑수아 클루제에게 그것은 생각보다 매력적인 작업이었다.

-<언터처블: 1%의 우정> 보도자료 중에서-

세자르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실력 있는 연기파 배우. 다양한 영화에서 다양한 배역을 맡으며 자신의 연기 영역을 넓혀왔던 그는 이번 영화 <비기닝>에서 한 번도 맡아본 적 없던 캐릭터로 또 한번 자신의 연기 인생에 도전을 행했다. 극중 사기꾼 ‘필립’ 역을 맡은 그는 ‘필립’이 지닌 복잡하고 상반된 감정들을 섬세한 표정연기로 훌륭히 표현해내는 데 성공, 보는 이로 하여금 깊은 감동을 자아낸다.

-<비기닝>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55-09-21 출생프랑스화염병(1979) 데뷔
2012년 개봉한 <언터처블: 1%의 우정>는 그의 연기 인생에 큰 변화를 가져왔다. 프랑스의 아카데미라 불리는 세자르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을 뿐 아니라, 주조연을 막론한 다양한 작품에서의 명연기로 무려 7번이나 연기상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는 등 이미 프랑스 자국에서는 국민 배우로 인정 받고 있는 베테랑 연기자로 군림한 것. 전세계적으로도 그 연기력을 인정 받은 프랑수아 클루제는 <비기닝>에서는 희대의 사기꾼, <텔 노 원>에서는 음모로 아내를 잃고 경찰의 추격을 받는 소아과 의사, <어떤 만남>에서는 만인의 첫사랑 소피 마르소와 로맨틱한 연기를 펼쳐 새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매 작품마다 전혀 다른 모습을 선보이며 ‘천의 얼굴’이라는 별칭을 얻은 그가 이번 영화 <프렌즈 : 하얀 거짓말>에서는 성공한 사업가이지만 쪼잔한 ‘맥스’로 친근감 있고 코믹스러운 캐릭터로 이제껏 볼 수 없었던 연기를 펼친다.

-<프렌즈: 하얀 거짓말> 보도자료 중에서-

2012년 개봉한 <언터처블: 1%의 우정>으로 국내 관객들에게 얼굴을 알린 프랑수아 클루제. 당시 전신마비 환자 역을 리얼하게 소화해 내며 관객들의 가슴을 울렸던 그는 알고 보면 데뷔 35년을 맞은 베테랑 중의 베테랑이다. 주, 조연에 상관없이 다양한 역할을 탁월하게 소화하는 명연기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프랑수아 클루제는 데뷔 이후 지금까지 무려 100여 편이 넘는 작품에 이름을 올리며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어떤 만남>을 통해 연기인생 처음으로 로맨스 장르에 도전한 그는 “새로운 역할에 대한 도전이 기뻤다”는 소감과 함께, “리자 아주엘로스 감독이 나를 소피 마르소의 이상형인 남자로 선택했다는 게 놀라우면서도 으쓱했다”는 귀여운 발언으로 눈길을 모은 그는 배우 프랑수아 클루제의 색다른 모습을 기대하고 있는 관객들에게 신선한 선물을 안겨줄 것이다.

-<어떤 만남> 보도자료 중에서-

필립 역을 맡은, ‘프랑스의 국민배우’라 불리는 프랑수아 클루제는 이번 연기를 ‘도전’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원래 많은 대사를 좋아하는 배우가 아니었다. 주로 몸을 통해 감정을 표현하는 연기를 하는 배우였다. 하지만 이번 연기에서는 몸을 전혀 이용할 수가 없었다. <언터처블: 1%의 우정>은 두 명의 주인공이 나오지만 마치 한 명이 연기하는 것처럼 호흡을 맞춰야만 하는 작품이었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프랑수아 클루제는 오마 사이와의 시너지가 영화의 성공을 이뤄냈다고 믿고 있다. 드리스의 몸을 통해 연기하는 필립이었기 때문에 무엇보다도 오마 사이와의 연기 호흡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고, 프랑수아 클루제에게 그것은 생각보다 매력적인 작업이었다.

-<언터처블: 1%의 우정> 보도자료 중에서-

세자르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실력 있는 연기파 배우. 다양한 영화에서 다양한 배역을 맡으며 자신의 연기 영역을 넓혀왔던 그는 이번 영화 <비기닝>에서 한 번도 맡아본 적 없던 캐릭터로 또 한번 자신의 연기 인생에 도전을 행했다. 극중 사기꾼 ‘필립’ 역을 맡은 그는 ‘필립’이 지닌 복잡하고 상반된 감정들을 섬세한 표정연기로 훌륭히 표현해내는 데 성공, 보는 이로 하여금 깊은 감동을 자아낸다.

-<비기닝>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2안길 36 3층 ㈜미디어윤슬
대표전화 02-2039-2293 | 팩스 02-2039-2925
제호 맥스무비닷컴 | 등록번호 서울 아02730 | 등록일 2013년 7월11일
발행·편집인 윤여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해리
Copyright ⓒ MediaYunseul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