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 웨이츠

Chris Weitz 

5,225,284관객 동원
 1969-11-30 출생ㅣ미국ㅣ아메리칸 파이 (1999) 데뷔
형인 폴 웨이츠 감독과 함께 연출, 제작 양 분야에서 모두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골든 글로브에 노미네이트 되었던 수작 <어바웃 어 보이>의 연출로 이름을 알렸으며 뒤를 이어 판타지 블록버스터 <황금나침반>과 전세계적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트와일라잇> 시리즈의 두 번째 작품 <뉴문>을 연출했다. 뿐만 아니라 <인 굿 컴퍼니>, <아메리칸 드림즈>, <싱글맨> 등의 다양하고 퀄리티 높은 작품들을 제작하며 제작자로서의 뛰어난 재능도 과시하고 있다. 영화 <이민자>에서는 감동적인 드라마와 미국 사회에 대한 냉철한 비판을 균형 있게 조화시켜 평단과 관객들의 호평을 받았다.

- <이민자> 보도자료 중에서-

<어바웃 어 보이>를 제작, 아카데미상의 최우수 각색 영화 부문에서 후보로 지명 되었을 뿐 아니라 BAFTA와 작가 협회, 그리고 시카고 영화 비평가와 휴머니티에서도 후보로 지명되며 헐리우드가 주목하는 차세대 감독으로 떠올랐다. 아카데미 최우수 시각효과상을 수상한 <황금나침반>은 크리스 웨이츠의 능력이 확대되는 계기가 되었다. 전세계 3억 5천만 달러 흥행작 <황금나침반>은 최첨단 기술이 집약된 초대형 판타지 블록버스터로 크리스 웨이츠는 이 작품을 통해 대규모의 연출에 있어서도 그 능력을 마음껏 발휘했다. 이야기와 캐릭터에 대한 통찰력, 그리고 판타지 연출의 경험으로 그는 ‘트와일라잇’ 2편 <뉴문>의 감독에 전격 발탁되었다. 그는 ‘트와일라잇’ 시리즈 <뉴문>의 연출을 맡으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것은 원작이 담고 있는 감동을 정확히 전달하는 것이었다고 한다. 이를 위해 감독은 원작자 스테파니 메이어를 정기적으로 만나 조언을 구했고 세세한 부분도 함께 논의하며 영화를 만들었다.
더보기
1969-11-30 출생미국아메리칸 파이 (1999) 데뷔
형인 폴 웨이츠 감독과 함께 연출, 제작 양 분야에서 모두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골든 글로브에 노미네이트 되었던 수작 <어바웃 어 보이>의 연출로 이름을 알렸으며 뒤를 이어 판타지 블록버스터 <황금나침반>과 전세계적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트와일라잇> 시리즈의 두 번째 작품 <뉴문>을 연출했다. 뿐만 아니라 <인 굿 컴퍼니>, <아메리칸 드림즈>, <싱글맨> 등의 다양하고 퀄리티 높은 작품들을 제작하며 제작자로서의 뛰어난 재능도 과시하고 있다. 영화 <이민자>에서는 감동적인 드라마와 미국 사회에 대한 냉철한 비판을 균형 있게 조화시켜 평단과 관객들의 호평을 받았다.

- <이민자> 보도자료 중에서-

<어바웃 어 보이>를 제작, 아카데미상의 최우수 각색 영화 부문에서 후보로 지명 되었을 뿐 아니라 BAFTA와 작가 협회, 그리고 시카고 영화 비평가와 휴머니티에서도 후보로 지명되며 헐리우드가 주목하는 차세대 감독으로 떠올랐다. 아카데미 최우수 시각효과상을 수상한 <황금나침반>은 크리스 웨이츠의 능력이 확대되는 계기가 되었다. 전세계 3억 5천만 달러 흥행작 <황금나침반>은 최첨단 기술이 집약된 초대형 판타지 블록버스터로 크리스 웨이츠는 이 작품을 통해 대규모의 연출에 있어서도 그 능력을 마음껏 발휘했다. 이야기와 캐릭터에 대한 통찰력, 그리고 판타지 연출의 경험으로 그는 ‘트와일라잇’ 2편 <뉴문>의 감독에 전격 발탁되었다. 그는 ‘트와일라잇’ 시리즈 <뉴문>의 연출을 맡으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것은 원작이 담고 있는 감동을 정확히 전달하는 것이었다고 한다. 이를 위해 감독은 원작자 스테파니 메이어를 정기적으로 만나 조언을 구했고 세세한 부분도 함께 논의하며 영화를 만들었다.
더보기
2001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