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 쿠릴렌코

Olga Kurylenko 

4,720,035관객 동원
 1979-11-14 출생ㅣ우크라이나ㅣ약지의 표본(2005) 데뷔
16살 프랑스에서 본격적인 모델 활동을 시작으로 수 많은 콜렉션과 패션 잡지 표지를 장식하며 톱 모델로 활동했던 올가 쿠릴렌코. 영화 <약자의 표본>으로 스크린 데뷔 이후 <007 – 퀸텀 오브 솔러스>, <오블리비언>, <하드데이> 등 다양한 작품 활동을 하며 세계적인 모델에서 연기력을 지닌 여배우로의 변신에 성공했다. 완벽한 몸매에 버금가는 인상 깊은 연기력을 지닌 그녀는 이번 <세븐 싸이코패스>를 통해 ‘찰리’와 ‘빌리’ 두 남자에게 양다리를 걸치는 당돌한 여인 ‘안젤라’ 역으로 과감한 섹시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세븐싸이코패스> 보도자료 중에서-

신비로운 마스크로 데뷔와 동시에 톱모델의 자리에 오른 우크라이나 출신의 올가 쿠릴렌코. <007 퀀텀 오브 솔라스>에 본드걸로 출연, 세간의 주목을 받았던 그녀는 다니엘 크레이그에 이어 이번에는 톰 크루즈라는 대배우와 호흡을 맞추는 행운을 누렸다. 순수하면서도 강렬한 이미지로 다양한 영화에 출연하며 여배우로서의 입지를 성공적으로 다져가고 있다.

-<오블리비언> 보도자료 중에서-

올가 쿠릴렌코는 <007 퀀텀 오브 솔러스>에서 다니엘 크레이그의 상대역으로 출연하면서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렸다. 살해당한 가족의 복수에 집착하는 여인 카밀 역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올가는 영화 <약지의 표본>에서 여주인공 이리스 역을 맡아 영화에 데뷔하였다. 이후 세계적인 감독들이 함께 만든 옴니버스영화 <사랑해, 파리>에 출연했으며, 2008년에는 마크 윌버그와 함께 존 무어의 <맥스 페인>에 출연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롤랑 조페 감독의 스페인 내전을 배경으로 한 <데어 비 드래곤>에서 여주인공을 맡아 촬영을 끝마쳤다.

-<센츄리온> 보도자료 중에서-

최근 <사랑해, 파리>의 마들린 구역 에피소드에서 엘리야 우드에게 실연당한 코믹하면서도 신비로운 매력을 지닌 뱀파이어로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그녀는 1979년 우크라이나 태생. 13세에 모스크바의 지하철에서 우연히 캐스팅되어 16세부터 프랑스에서 모델로 활동했을 만큼 감추기 힘든 매력의 소유자이다. ‘헬레나 루빈스타인’, ‘겐조’, ‘클라랑스’ 등의 톱 브랜드에서부터 ‘엘르’, ‘마담 피가로’, ‘마리끌레르’, ‘글래머’ 등 다수의 패션 잡지 표지를 화려하게 장식했던 톱 모델이었던 그녀는 <약지의 표본>으로 영화에 처음 출연함과 동시에 주연으로 화려하게 데뷔하면서 재능 있는 신인배우의 등장을 알렸다. 묘한 분위기의 표본실 원장에게 겉잡을 수 없이 빠져들어 스스로 표본이 되기를 선택하는, 약해 보이지만 강한 의지를 지닌 ‘이리스’를 완벽하게 연기한 올가 쿠릴렌코는 2006년 브루클린 국제영화제에서 최고 여배우상을 수상하면서 그 연기력을 인정 받았다. 짧은 연기경력에도 불구하고 각종 언론에게서 ‘프랑스의 롤리타’로 불리며 매력적인 외모와 연기력으로 인정 받고 있는 올가 쿠릴렌코. 감정이 결여된 살인기계나 다름없었던 ‘에이전트 47’의 마음까지 뒤흔든 그녀의 매력을 영화 속에서 확인할 수 있다.

-<히트맨>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79-11-14 출생우크라이나약지의 표본(2005) 데뷔
16살 프랑스에서 본격적인 모델 활동을 시작으로 수 많은 콜렉션과 패션 잡지 표지를 장식하며 톱 모델로 활동했던 올가 쿠릴렌코. 영화 <약자의 표본>으로 스크린 데뷔 이후 <007 – 퀸텀 오브 솔러스>, <오블리비언>, <하드데이> 등 다양한 작품 활동을 하며 세계적인 모델에서 연기력을 지닌 여배우로의 변신에 성공했다. 완벽한 몸매에 버금가는 인상 깊은 연기력을 지닌 그녀는 이번 <세븐 싸이코패스>를 통해 ‘찰리’와 ‘빌리’ 두 남자에게 양다리를 걸치는 당돌한 여인 ‘안젤라’ 역으로 과감한 섹시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세븐싸이코패스> 보도자료 중에서-

신비로운 마스크로 데뷔와 동시에 톱모델의 자리에 오른 우크라이나 출신의 올가 쿠릴렌코. <007 퀀텀 오브 솔라스>에 본드걸로 출연, 세간의 주목을 받았던 그녀는 다니엘 크레이그에 이어 이번에는 톰 크루즈라는 대배우와 호흡을 맞추는 행운을 누렸다. 순수하면서도 강렬한 이미지로 다양한 영화에 출연하며 여배우로서의 입지를 성공적으로 다져가고 있다.

-<오블리비언> 보도자료 중에서-

올가 쿠릴렌코는 <007 퀀텀 오브 솔러스>에서 다니엘 크레이그의 상대역으로 출연하면서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렸다. 살해당한 가족의 복수에 집착하는 여인 카밀 역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올가는 영화 <약지의 표본>에서 여주인공 이리스 역을 맡아 영화에 데뷔하였다. 이후 세계적인 감독들이 함께 만든 옴니버스영화 <사랑해, 파리>에 출연했으며, 2008년에는 마크 윌버그와 함께 존 무어의 <맥스 페인>에 출연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롤랑 조페 감독의 스페인 내전을 배경으로 한 <데어 비 드래곤>에서 여주인공을 맡아 촬영을 끝마쳤다.

-<센츄리온> 보도자료 중에서-

최근 <사랑해, 파리>의 마들린 구역 에피소드에서 엘리야 우드에게 실연당한 코믹하면서도 신비로운 매력을 지닌 뱀파이어로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그녀는 1979년 우크라이나 태생. 13세에 모스크바의 지하철에서 우연히 캐스팅되어 16세부터 프랑스에서 모델로 활동했을 만큼 감추기 힘든 매력의 소유자이다. ‘헬레나 루빈스타인’, ‘겐조’, ‘클라랑스’ 등의 톱 브랜드에서부터 ‘엘르’, ‘마담 피가로’, ‘마리끌레르’, ‘글래머’ 등 다수의 패션 잡지 표지를 화려하게 장식했던 톱 모델이었던 그녀는 <약지의 표본>으로 영화에 처음 출연함과 동시에 주연으로 화려하게 데뷔하면서 재능 있는 신인배우의 등장을 알렸다. 묘한 분위기의 표본실 원장에게 겉잡을 수 없이 빠져들어 스스로 표본이 되기를 선택하는, 약해 보이지만 강한 의지를 지닌 ‘이리스’를 완벽하게 연기한 올가 쿠릴렌코는 2006년 브루클린 국제영화제에서 최고 여배우상을 수상하면서 그 연기력을 인정 받았다. 짧은 연기경력에도 불구하고 각종 언론에게서 ‘프랑스의 롤리타’로 불리며 매력적인 외모와 연기력으로 인정 받고 있는 올가 쿠릴렌코. 감정이 결여된 살인기계나 다름없었던 ‘에이전트 47’의 마음까지 뒤흔든 그녀의 매력을 영화 속에서 확인할 수 있다.

-<히트맨>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