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네빌딘

Mark Neveldine 

527,727관객 동원
 1973-05-11 출생ㅣ미국ㅣ아드레날린24 (2006, 장편데뷔작) 데뷔
모로코에서 촬영된 액션 어드벤처 영화인 <더 키(The Keys)>를 통해 처음 만난 마크 네빌딘과 브라이언 테일러는 나이키, 모토로라, 버드 라이트, 파워에이드, 혼다, KFC 등 유명 브랜드의 광고와 뮤직비디오 작업을 함께 하며 팀?p을 쌓았다. 그리고 2006년, 두 감독은 <아드레날린 24>로 영화계에 정식으로 데뷔하며 기발하고 과감한 액션 연출로 전세계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이제까지 보지 못한 색다른 영상 혁명을 통해 평단과 대중 모두에게 강렬한 이미지를 남겼던 것. 데뷔작부터 시리즈물로 만들어낸 이 두 액션 전문 천재 듀오는 <아드레날린 24 2>를 제외하고도, 스릴러 영화 <패솔로지>의 제작과 각본을 맡았다. 또한 제라드 버틀러가 주연한 영화 <게이머>와 유명한 미국 드라마 [덱스터]의 각본에도 참여했다. 다양한 작품 경력을 갖고 있는 두 감독은 스턴트맨과 함께 뛰어다니며 촬영을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실제로 스턴트맨을 따라 절벽을 뛰어오르며 촬영을 하다가 죽을 위기까지 불사하며 <고스트 라이더 3D> 촬영에 매진하고 있는 두 감독은 “우리는 전작에 신경 쓰지 않았다. 이번 작품은 리부트에 가깝다. 우리는 전작과 달리 슈퍼 히어로를 충격적일 정도로 강렬한 액션으로 어둡게 그려낼 작정이다.”며 각오를 밝혔다. 이 같은 두 감독의 열정 속에서 영화 <고스트 라이더3D>는 기존의 액션 영화와는 차별화 되는 새로운 3D 액션 블록버스터로 탄생할 수 있었다.

-<고스트 라이더 3D> 보도자료 중에서-

마크 네빌딘은 나이키, 모토로라, 버드라이트 같은 대기업의 광고를 브라이어 테일러와 함께 제작해왔고, 영화 <아드레날린24>를 통해 장편 감독 데뷔식을 치뤘다. 그들의 화려하고 박진감 넘치는 영상과 기발한 스토리에 평단과 관객들은 천재 탄생이란 찬사를 아끼지 않으며 다음 행보를 주목하고 있다.
더보기
1973-05-11 출생미국아드레날린24 (2006, 장편데뷔작) 데뷔
모로코에서 촬영된 액션 어드벤처 영화인 <더 키(The Keys)>를 통해 처음 만난 마크 네빌딘과 브라이언 테일러는 나이키, 모토로라, 버드 라이트, 파워에이드, 혼다, KFC 등 유명 브랜드의 광고와 뮤직비디오 작업을 함께 하며 팀?p을 쌓았다. 그리고 2006년, 두 감독은 <아드레날린 24>로 영화계에 정식으로 데뷔하며 기발하고 과감한 액션 연출로 전세계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이제까지 보지 못한 색다른 영상 혁명을 통해 평단과 대중 모두에게 강렬한 이미지를 남겼던 것. 데뷔작부터 시리즈물로 만들어낸 이 두 액션 전문 천재 듀오는 <아드레날린 24 2>를 제외하고도, 스릴러 영화 <패솔로지>의 제작과 각본을 맡았다. 또한 제라드 버틀러가 주연한 영화 <게이머>와 유명한 미국 드라마 [덱스터]의 각본에도 참여했다. 다양한 작품 경력을 갖고 있는 두 감독은 스턴트맨과 함께 뛰어다니며 촬영을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실제로 스턴트맨을 따라 절벽을 뛰어오르며 촬영을 하다가 죽을 위기까지 불사하며 <고스트 라이더 3D> 촬영에 매진하고 있는 두 감독은 “우리는 전작에 신경 쓰지 않았다. 이번 작품은 리부트에 가깝다. 우리는 전작과 달리 슈퍼 히어로를 충격적일 정도로 강렬한 액션으로 어둡게 그려낼 작정이다.”며 각오를 밝혔다. 이 같은 두 감독의 열정 속에서 영화 <고스트 라이더3D>는 기존의 액션 영화와는 차별화 되는 새로운 3D 액션 블록버스터로 탄생할 수 있었다.

-<고스트 라이더 3D> 보도자료 중에서-

마크 네빌딘은 나이키, 모토로라, 버드라이트 같은 대기업의 광고를 브라이어 테일러와 함께 제작해왔고, 영화 <아드레날린24>를 통해 장편 감독 데뷔식을 치뤘다. 그들의 화려하고 박진감 넘치는 영상과 기발한 스토리에 평단과 관객들은 천재 탄생이란 찬사를 아끼지 않으며 다음 행보를 주목하고 있다.
더보기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2안길 36 3층 ㈜미디어윤슬
대표전화 02-2039-2293 | 팩스 02-2039-2925
제호 맥스무비닷컴 | 등록번호 서울 아02730 | 등록일 2013년 7월11일
발행·편집인 윤여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해리
Copyright ⓒ MediaYunseul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