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앤더슨

Joe Anderson 

695,130관객 동원
 1982-03-26 출생ㅣ영국ㅣCreep (2004) 데뷔
중대한 도덕적 결정을 내려야 하는 감정선이 복잡한 캐릭터 ‘러셀’을 위해 제작진들은 평범하지만 유쾌하면서도 매력적인 배우를 찾았다. 역할의 무게를 감당할 수 있는 조 앤더슨은 시니컬한 표정연기와 불안한 모습을 통해 보는 이로 하여금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한다.

- <크레이지> 보도자료 중에서-

영화 <카핑 베토벤>에서 베토벤의 조카 칼로 등장하여 곱상한 외모와 금방이라도 눈물을 떨굴 듯한 큰 눈에 금새 ‘조 앤더슨’의 매력에 빠져들게 된다. 연기 경력은 짧지만 영화<카핑 베토벤>에서 굵고 강렬한 인상을 남긴 그는 <비커밍 제인> <컨트롤>등과 같은 굵직한 영화에도 출연하여 앞으로 그의 연기 행보가 주목된다.
더보기
1982-03-26 출생영국Creep (2004) 데뷔
중대한 도덕적 결정을 내려야 하는 감정선이 복잡한 캐릭터 ‘러셀’을 위해 제작진들은 평범하지만 유쾌하면서도 매력적인 배우를 찾았다. 역할의 무게를 감당할 수 있는 조 앤더슨은 시니컬한 표정연기와 불안한 모습을 통해 보는 이로 하여금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한다.

- <크레이지> 보도자료 중에서-

영화 <카핑 베토벤>에서 베토벤의 조카 칼로 등장하여 곱상한 외모와 금방이라도 눈물을 떨굴 듯한 큰 눈에 금새 ‘조 앤더슨’의 매력에 빠져들게 된다. 연기 경력은 짧지만 영화<카핑 베토벤>에서 굵고 강렬한 인상을 남긴 그는 <비커밍 제인> <컨트롤>등과 같은 굵직한 영화에도 출연하여 앞으로 그의 연기 행보가 주목된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