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감독

 

4,958,860관객 동원
 한국ㅣ고死: 피의 중간고사 (2008) 데뷔
2008년 데뷔작 <고死: 피의 중간고사>로 한국영화계에 신선한 바람을 불러 일으킨 창감독. 그는 영화계 입문 전 GOD, 보아, 넬, 성시경, 이기찬, 휘성, 티아라, SG워너비, 거미, 빅마마 등 국내 유명 뮤지션들의 뮤직비디오를 탄생시킨 뛰어난 감각의 연출가로 정평이 나있다. 음악과 영상이 결합된 예술, 뮤직비디오로 연출 경력을 쌓아온 창감독은 그 어떤 감독들보다 리듬감에 있어서 자타공인 최고를 자랑한다. 그는 이 같은 리듬감을 ‘36시간의 숨막히는 추격’이라는 설정의 <표적>에서 십분 발휘했다. <표적>은 에피소드 방식의 영화가 아닌, 하나의 사건을 중심으로 러닝 타임 내내 쫓아가는 작품으로, 호흡을 일정하게 유지하면서도 탄력적인 리듬감으로 보는 이들의 집중을 이끌어야 했기 때문이다. 또한 창감독은 <표적>을 통해 연출 경력 최초로 액션 장르에 도전했다. 작품 전체에 리듬감을 부여했다면 액션 부분에 있어서는 속도감을 부여해 시각적인 즐거움을 선사하고자 노력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화려함만 강조한 것이 아닌 인물의 감정이 녹아든 진실된 액션, 드라마가 담긴 액션을 담아내기 위해 스탭, 배우들과 많은 회의를 가졌다고. 이러한 과정을 거쳐 창감독은 ‘액티브한 액션 장르를 통해서도 보는 이들에게 울림을 안겨주고 싶다’는 연출 의도를 성공적으로 담아냈다. 이처럼 리듬감과 속도감까지 자신만의 남다른 감각을 발휘한 창감독은 시각적 재미와 감정의 울림을 모두 안겨줄 <표적>을 통해 충무로 차세대 감독으로 입지를 다질 것이다.

-<표적> 보도자료 중에서-

창감독의 본명은 윤홍승이다. 그는 GOD, 보아, 넬, 성시경, 이기찬, 휘성, 씨야, SG워너비, 신혜성 등 국내 최정상급 가수들의 뮤직비디오를 통해 빼어난 영상미와 뛰어난 연출력, 그리고 차별화된 드라마 타이즈 형식의 뮤직비디오로 매 작품마다 주목을 받으며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다. 창감독은 영화 <고死: 피의 중간고사>를 통해 영화계에 데뷔했다.
더보기
한국고死: 피의 중간고사 (2008) 데뷔
2008년 데뷔작 <고死: 피의 중간고사>로 한국영화계에 신선한 바람을 불러 일으킨 창감독. 그는 영화계 입문 전 GOD, 보아, 넬, 성시경, 이기찬, 휘성, 티아라, SG워너비, 거미, 빅마마 등 국내 유명 뮤지션들의 뮤직비디오를 탄생시킨 뛰어난 감각의 연출가로 정평이 나있다. 음악과 영상이 결합된 예술, 뮤직비디오로 연출 경력을 쌓아온 창감독은 그 어떤 감독들보다 리듬감에 있어서 자타공인 최고를 자랑한다. 그는 이 같은 리듬감을 ‘36시간의 숨막히는 추격’이라는 설정의 <표적>에서 십분 발휘했다. <표적>은 에피소드 방식의 영화가 아닌, 하나의 사건을 중심으로 러닝 타임 내내 쫓아가는 작품으로, 호흡을 일정하게 유지하면서도 탄력적인 리듬감으로 보는 이들의 집중을 이끌어야 했기 때문이다. 또한 창감독은 <표적>을 통해 연출 경력 최초로 액션 장르에 도전했다. 작품 전체에 리듬감을 부여했다면 액션 부분에 있어서는 속도감을 부여해 시각적인 즐거움을 선사하고자 노력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화려함만 강조한 것이 아닌 인물의 감정이 녹아든 진실된 액션, 드라마가 담긴 액션을 담아내기 위해 스탭, 배우들과 많은 회의를 가졌다고. 이러한 과정을 거쳐 창감독은 ‘액티브한 액션 장르를 통해서도 보는 이들에게 울림을 안겨주고 싶다’는 연출 의도를 성공적으로 담아냈다. 이처럼 리듬감과 속도감까지 자신만의 남다른 감각을 발휘한 창감독은 시각적 재미와 감정의 울림을 모두 안겨줄 <표적>을 통해 충무로 차세대 감독으로 입지를 다질 것이다.

-<표적> 보도자료 중에서-

창감독의 본명은 윤홍승이다. 그는 GOD, 보아, 넬, 성시경, 이기찬, 휘성, 씨야, SG워너비, 신혜성 등 국내 최정상급 가수들의 뮤직비디오를 통해 빼어난 영상미와 뛰어난 연출력, 그리고 차별화된 드라마 타이즈 형식의 뮤직비디오로 매 작품마다 주목을 받으며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다. 창감독은 영화 <고死: 피의 중간고사>를 통해 영화계에 데뷔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