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 스타센

Ben Stassen 

4,191,896관객 동원
 벨기에ㅣThrill Ride: The Science of Fun (1997) 데뷔
전세계 테마파크에서 상영되는 3D 입체영화의 50%를 제작, 배급한 엔웨이브 픽쳐스(nWave Pictures)의 공동설립자인 벤 스타센 감독은 이제까지 다양한 IMAX 영화를 만들어오면서 3D 영화에 대한 확신을 갖게 되었다. 자신이 관객으로써 3D입체영화를 처음 보았을 때 느꼈던, 즉 실제로 영화 속에 들어가는 듯한 감각을 전해주고 새로운 체험을 하게 한다는 점에서 3D가 새로운 영화 언어라고 믿는다는 그는 1997년 최초의 입체 3D 영화 <스릴 라이드>를 연출, 2007년 오직 3D 영화로 출시되기 위해 기획, 제작된 세계 최초 FULL 3D 애니메이션 <플라이 미 투 더 문>을 선보이며 주목 받았다. 아들과 함께 떠난 여행지에서 알을 깨고 바다로 나가는 바다거북이를 접하고 그들의 이야기에 매료되었다는 벤 스타센 감독은 2010년 감성과 기술적 측면에서 완벽에 가까운 3D 애니메이션 <새미의 어드벤쳐>를 선보이며 바닷속 세상을 생생하게 전달했다. 그의 집약된 기술로 탄생한 <새미의 어드벤쳐2>는 올 여름 관객들에게 놀라운 감동과 짜릿한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새미의 어드벤쳐 2> 보도자료 중에서-

아들과 함께 떠난 여행지에서 알을 깨고 바다로 나아가는 거북이들을 접한 벤 스타센 감독은 실제로 바다로 나가 수천 킬로미터를 여행하고 30~50년 뒤에 자신이 태어난 곳으로 되돌아오는 거북이의 이야기에 깊이 매료되었다. 이로써 그의 두 번째 장편 <새미의 어드벤쳐>가 착수되기 시작했다. 벤 스타센 감독은 2007년 놀라운 3D기술력으로 무장한 세계 최초 3D 애니메이션 <플라이 미 투 더 문>을 선보이며 주목 받기 시작했다. 벤 스타센과 그의 제작사 ‘엔 웨이브 픽쳐스’는 이미 이 영화들을 제작하기 훨씬 이전부터 3D기술을 연구하기 시작한 회사로 1996년에 IMAX 영화관에 최초의 3D영화를 선보이기도 했다. 벤 스타센 감독은 실제로 영화 속에 들어가는 듯한 감각을 선사하고 새로운 체험을 선사하게 한다는 점에서 3D가 새로운 영화언어라고 믿는다. <새미의 어드벤쳐>는 감독의 이런 사고관이 집약된 영화로써 관객은 극장에 들어서는 순간 이제껏 경험하지 못한 다이나믹한 3D세계를 경험하게 될 것이다. 보편적인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소재, 개성 넘치고 매력적인 캐릭터, 어른부터 아이들까지 전 세대에게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따뜻한 이야기와 감동적인 음악으로 완성된 영화 <새미의 어드벤쳐>는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벤 스타센 감독의 장기인 3D기술과 만나 따뜻한 감동과 흥미진진한 모험의 세계를 리얼하고 다이나믹한 아쿠아 3D의 세계, 믿을 수 없을 만큼 매력적인 세계로의 여행을 안내할 예정이다.

-<새미의 어드벤쳐>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벨기에Thrill Ride: The Science of Fun (1997) 데뷔
전세계 테마파크에서 상영되는 3D 입체영화의 50%를 제작, 배급한 엔웨이브 픽쳐스(nWave Pictures)의 공동설립자인 벤 스타센 감독은 이제까지 다양한 IMAX 영화를 만들어오면서 3D 영화에 대한 확신을 갖게 되었다. 자신이 관객으로써 3D입체영화를 처음 보았을 때 느꼈던, 즉 실제로 영화 속에 들어가는 듯한 감각을 전해주고 새로운 체험을 하게 한다는 점에서 3D가 새로운 영화 언어라고 믿는다는 그는 1997년 최초의 입체 3D 영화 <스릴 라이드>를 연출, 2007년 오직 3D 영화로 출시되기 위해 기획, 제작된 세계 최초 FULL 3D 애니메이션 <플라이 미 투 더 문>을 선보이며 주목 받았다. 아들과 함께 떠난 여행지에서 알을 깨고 바다로 나가는 바다거북이를 접하고 그들의 이야기에 매료되었다는 벤 스타센 감독은 2010년 감성과 기술적 측면에서 완벽에 가까운 3D 애니메이션 <새미의 어드벤쳐>를 선보이며 바닷속 세상을 생생하게 전달했다. 그의 집약된 기술로 탄생한 <새미의 어드벤쳐2>는 올 여름 관객들에게 놀라운 감동과 짜릿한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새미의 어드벤쳐 2> 보도자료 중에서-

아들과 함께 떠난 여행지에서 알을 깨고 바다로 나아가는 거북이들을 접한 벤 스타센 감독은 실제로 바다로 나가 수천 킬로미터를 여행하고 30~50년 뒤에 자신이 태어난 곳으로 되돌아오는 거북이의 이야기에 깊이 매료되었다. 이로써 그의 두 번째 장편 <새미의 어드벤쳐>가 착수되기 시작했다. 벤 스타센 감독은 2007년 놀라운 3D기술력으로 무장한 세계 최초 3D 애니메이션 <플라이 미 투 더 문>을 선보이며 주목 받기 시작했다. 벤 스타센과 그의 제작사 ‘엔 웨이브 픽쳐스’는 이미 이 영화들을 제작하기 훨씬 이전부터 3D기술을 연구하기 시작한 회사로 1996년에 IMAX 영화관에 최초의 3D영화를 선보이기도 했다. 벤 스타센 감독은 실제로 영화 속에 들어가는 듯한 감각을 선사하고 새로운 체험을 선사하게 한다는 점에서 3D가 새로운 영화언어라고 믿는다. <새미의 어드벤쳐>는 감독의 이런 사고관이 집약된 영화로써 관객은 극장에 들어서는 순간 이제껏 경험하지 못한 다이나믹한 3D세계를 경험하게 될 것이다. 보편적인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소재, 개성 넘치고 매력적인 캐릭터, 어른부터 아이들까지 전 세대에게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따뜻한 이야기와 감동적인 음악으로 완성된 영화 <새미의 어드벤쳐>는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벤 스타센 감독의 장기인 3D기술과 만나 따뜻한 감동과 흥미진진한 모험의 세계를 리얼하고 다이나믹한 아쿠아 3D의 세계, 믿을 수 없을 만큼 매력적인 세계로의 여행을 안내할 예정이다.

-<새미의 어드벤쳐>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2012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