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준

 

2,390,423관객 동원
 1968-08-08 출생ㅣ한국ㅣ용서는 없다 (2009) 데뷔
다년간 방송국 PD로 재직하며 연출력과 기획력을 쌓아온 김형준 감독은 <키다리 아저씨>, <공필두>, <일편단심 양다리> 등의 영화를 기획, 제작했으며 2009년 설경구, 류승범 주연의 영화 <용서는 없다>를 통해 감독 데뷔했다. 영화 <용서는 없다>는 딸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 시체에 남겨진 단서를 추적해야 하는 부검의와 연쇄 살인을 예고하는 비밀을 간직한 살인마의 피할 수 없는 대결을 다룬 작품으로, 강렬한 영상과 스토리로 관객들의 마음을 뒤흔들어 놓았다. 영화 <간기남>을 통해 두 번째 연출에 도전하는 김형준 감독은 대중적인 감각과 치밀한 기획력을 바탕으로 스릴러와 코미디, 섹시함을 모두 갖춘 엔터테인먼트 무비를 완성시켰다. 영화 <간기남>은 스릴러 영화의 긴박감과 미스터리 등을 갖추었을 뿐만 아니라 예상치 못한 웃음과 치명적인 매력의 미망인과의 아슬아슬한 관계 등 관객들의 흥미를 이끌어낼 수 있는 다양한 요소들을 적절하게 배치해 영화적 재미를 한층 강화시켰다. 또한, 사회적으로 많은 논란이 되고 있는 ‘간통’이라는 소재를 과거의 트라우마로 인해 간통 사건에 유난히 집착하는 형사를 통해 신선한 방식으로 풀어냈다. 강렬하고 새로운 소재와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 다양한 캐릭터들의 앙상블, 여기에 김형준 감독의 밀도 높은 연출이 더해진 영화 <간기남>은 2012년 4월, 독특하고 새로운 재미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 <간기남> 보도자료 중에서-

김형준 감독은 다년간 방송국 PD로 재직하며 쌓아온 연출력과 기획력을 바탕으로 <키다리 아저씨>, <공필두>, <일편단심 양다리> 등의 영화를 기획, 제작하며 실전 경험을 쌓아온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이다. 최고의 연기력과 스타파워를 가진 두 배우 설경구, 류승범이 한눈에 반한 <용서는 없다>의 시나리오는 김형준 감독이 오랫동안 쌓아온 대중적인 감각과 기획력의 결과물이다. <용서는 없다>를 통해 감독 데뷔전을 치르는 김형준 감독의 행보가 주목된다.

- <용서는 없다>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68-08-08 출생한국용서는 없다 (2009) 데뷔
다년간 방송국 PD로 재직하며 연출력과 기획력을 쌓아온 김형준 감독은 <키다리 아저씨>, <공필두>, <일편단심 양다리> 등의 영화를 기획, 제작했으며 2009년 설경구, 류승범 주연의 영화 <용서는 없다>를 통해 감독 데뷔했다. 영화 <용서는 없다>는 딸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 시체에 남겨진 단서를 추적해야 하는 부검의와 연쇄 살인을 예고하는 비밀을 간직한 살인마의 피할 수 없는 대결을 다룬 작품으로, 강렬한 영상과 스토리로 관객들의 마음을 뒤흔들어 놓았다. 영화 <간기남>을 통해 두 번째 연출에 도전하는 김형준 감독은 대중적인 감각과 치밀한 기획력을 바탕으로 스릴러와 코미디, 섹시함을 모두 갖춘 엔터테인먼트 무비를 완성시켰다. 영화 <간기남>은 스릴러 영화의 긴박감과 미스터리 등을 갖추었을 뿐만 아니라 예상치 못한 웃음과 치명적인 매력의 미망인과의 아슬아슬한 관계 등 관객들의 흥미를 이끌어낼 수 있는 다양한 요소들을 적절하게 배치해 영화적 재미를 한층 강화시켰다. 또한, 사회적으로 많은 논란이 되고 있는 ‘간통’이라는 소재를 과거의 트라우마로 인해 간통 사건에 유난히 집착하는 형사를 통해 신선한 방식으로 풀어냈다. 강렬하고 새로운 소재와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 다양한 캐릭터들의 앙상블, 여기에 김형준 감독의 밀도 높은 연출이 더해진 영화 <간기남>은 2012년 4월, 독특하고 새로운 재미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 <간기남> 보도자료 중에서-

김형준 감독은 다년간 방송국 PD로 재직하며 쌓아온 연출력과 기획력을 바탕으로 <키다리 아저씨>, <공필두>, <일편단심 양다리> 등의 영화를 기획, 제작하며 실전 경험을 쌓아온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이다. 최고의 연기력과 스타파워를 가진 두 배우 설경구, 류승범이 한눈에 반한 <용서는 없다>의 시나리오는 김형준 감독이 오랫동안 쌓아온 대중적인 감각과 기획력의 결과물이다. <용서는 없다>를 통해 감독 데뷔전을 치르는 김형준 감독의 행보가 주목된다.

- <용서는 없다>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