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퍼 로렌스

Jennifer Lawrence 

15,376,173관객 동원
 1990-08-15출생ㅣ미국ㅣ버닝플레인 (2008)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다져 온 제니퍼 로렌스가 이번에 선택한 영화 <마더!>에서 ‘마더’로 등장, 자신과 자신 남편의 공간을 파라다이스로 만들고 싶은 헌신적인 캐릭터로 분해 관객들을 압도할 예정이다. ‘마더’의 남편 역인 하비에르 바르뎀은 “연기가 요구하는 것이라면 제니퍼 로렌스는 무엇이든 한다. 위험을 감수하고 이 연기를 해냈다. 정말 용감한 연기자이다”,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은 “깊이가 대단한 연기력이다. 감정을 이해할 수 있게 해석하고 표현하는 사람”이라며 제니퍼 로렌스의 연기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마더> 보도자료 중에서-

제니퍼 로렌스는 <조이>에서 지금까지 맡은 그 어떤 배역과도 다른 캐릭터를 맡았다. <헝거게임> 시리즈의 히로인 ‘캣니스’, <실버라이닝 플레이북>의 젊은 미망인 ‘티파니’, <아메리칸 허슬>의 질투심 많은 사기꾼의 아내 ‘로잘린’ 등 다양한 캐릭터를 맡아온 제니퍼 로렌스는, 이번 작품에서 조이로 분해 가난한 싱글맘에서 최고의 CEO로 성공하는 20대부터 40대까지의 여정을 보여준다. 실제 20대 중반의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가장으로서, 두 아이의 엄마로서, 여성 발명가로서 복합적인 여성 캐릭터를 표현한 그녀는 이번 작품에 더욱 특별한 애정을 표했다.

-<조이> 보도자료 중에서-

아카데미가 사랑한 여배우 제니퍼 로렌스는 자유자재로 신체를 변형하는 ‘미스틱’ 역으로 돌아온다. “이번 작품에서는 엑스맨의 리더로 성장하는 모습이 중요하게 다뤄진다”고 전해 관심을 모은다.

-<엑스맨: 아포칼립스> 보도자료 중에서-

연기력과 흥행성, 화제성을 모두 갖춘 현재 할리우드에서 가장 핫한 여배우다. 2008년 <버닝 플레인>으로 베니스영화제 신인연기상을 수상하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2013년 23세라는 어린 나이에 <실버라이닝 플레이북>으로 최연소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거머쥐는 영예를 안았다. 이와 함께 <윈터스 본>, <실버라이닝 플레이북>, <아메리칸 허슬>까지 최연소 아카데미 3회 노미네이트라는 신기록을 수립하며 ‘오스카가 사랑하는 여배우’라고 불리고 있다. 또한 단독 주연으로 나선 블록버스터 시리즈 <헝거 게임>을 흥행시키며 티켓파워를 입증했다.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보도자료 중에서-

최근 할리우드에서 최고의 주가를 올리며 대세로 떠오른 제니퍼 로렌스는 탄탄한 연기력과 흥행력으로 할리우드 탑스타 자리를 예약했다. 어린 나이에도 놀라운 연기력을 선보이며 <윈터스 본>으로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됐으며, <헝거게임 : 판엠의 불꽃>, <엑스맨 : 퍼스트 클래스> 등의 블록버스터를 통해 막강 흥행력까지 갖추며 할리우드 캐스팅 0순위 스타로 발돋음 했다. 남성들의 로망 1위에 선정되면서 스타성까지 겸비한 최고의 배우로 성장한 제니퍼 로렌스는 <실버라이닝 플레이북>을 통해 나이를 무색케 하는 성숙한 연기로 제70회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제85회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 되며 명실공히 최고의 대세임을 입증했다.

-<실버라이닝 플레이북> 보도자료 중에서-

2008년 <버닝 플레인>으로 데뷔, 천부적인 연기력으로 단숨에 평단의 주목을 받으며 베니스 영화제 신인 여우상을 수상한 제니퍼 로렌스. 2011년 <윈터스 본>에서 사라진 아버지를 찾는 소녀로 성숙한 연기를 선보이며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 되는 등 차세대 연기파 배우로 급부상한 제니퍼 로렌스가 <헝거게임 : 판엠의 불꽃>의 히로인 ‘캣니스’ 역을 맡았다. 혹독한 트레이닝 과정은 물론 촬영 도중 강도 높은 액션씬으로 인해 부상을 당하는 위급한 상황 속에서도 탄탄한 연기와 작품에 대한 뜨거운 열정으로 촬영에 임한 제니퍼 로렌스는 원작자와 감독의 전폭적인 신뢰를 받을 정도로 원작의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내며 관객들에게 독보적 존재감을 입증할 것이다.

- <헝거게임: 판엠의 불꽃> 보도자료 중에서-

타고난 감각과 천부적인 연기력으로 데뷔작 <버닝 플레인>을 통해 베니스 영화제 신인 연기상을 수상한 제니퍼 로렌스. 두 번째 작품 <윈터스 본>으로 전세계 영화제를 휩쓴 것은 물론 아카데미의 전초전이라고 할 수 있는 2011년 골든 글로브의 가장 유력한 후보로 손꼽히고 있다. <윈터스 본>에서 가족을 지키기 위해 홀로 세상에 맞서 처절한 사투를 벌이는 ‘리 돌리’로 분해 혼신의 열연을 펼친 제니퍼 로렌스는 실제 캐릭터와 완벽히 동화된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
더보기
1990-08-15 출생미국버닝플레인 (2008) 데뷔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다져 온 제니퍼 로렌스가 이번에 선택한 영화 <마더!>에서 ‘마더’로 등장, 자신과 자신 남편의 공간을 파라다이스로 만들고 싶은 헌신적인 캐릭터로 분해 관객들을 압도할 예정이다. ‘마더’의 남편 역인 하비에르 바르뎀은 “연기가 요구하는 것이라면 제니퍼 로렌스는 무엇이든 한다. 위험을 감수하고 이 연기를 해냈다. 정말 용감한 연기자이다”,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은 “깊이가 대단한 연기력이다. 감정을 이해할 수 있게 해석하고 표현하는 사람”이라며 제니퍼 로렌스의 연기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마더> 보도자료 중에서-

제니퍼 로렌스는 <조이>에서 지금까지 맡은 그 어떤 배역과도 다른 캐릭터를 맡았다. <헝거게임> 시리즈의 히로인 ‘캣니스’, <실버라이닝 플레이북>의 젊은 미망인 ‘티파니’, <아메리칸 허슬>의 질투심 많은 사기꾼의 아내 ‘로잘린’ 등 다양한 캐릭터를 맡아온 제니퍼 로렌스는, 이번 작품에서 조이로 분해 가난한 싱글맘에서 최고의 CEO로 성공하는 20대부터 40대까지의 여정을 보여준다. 실제 20대 중반의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가장으로서, 두 아이의 엄마로서, 여성 발명가로서 복합적인 여성 캐릭터를 표현한 그녀는 이번 작품에 더욱 특별한 애정을 표했다.

-<조이> 보도자료 중에서-

아카데미가 사랑한 여배우 제니퍼 로렌스는 자유자재로 신체를 변형하는 ‘미스틱’ 역으로 돌아온다. “이번 작품에서는 엑스맨의 리더로 성장하는 모습이 중요하게 다뤄진다”고 전해 관심을 모은다.

-<엑스맨: 아포칼립스> 보도자료 중에서-

연기력과 흥행성, 화제성을 모두 갖춘 현재 할리우드에서 가장 핫한 여배우다. 2008년 <버닝 플레인>으로 베니스영화제 신인연기상을 수상하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2013년 23세라는 어린 나이에 <실버라이닝 플레이북>으로 최연소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거머쥐는 영예를 안았다. 이와 함께 <윈터스 본>, <실버라이닝 플레이북>, <아메리칸 허슬>까지 최연소 아카데미 3회 노미네이트라는 신기록을 수립하며 ‘오스카가 사랑하는 여배우’라고 불리고 있다. 또한 단독 주연으로 나선 블록버스터 시리즈 <헝거 게임>을 흥행시키며 티켓파워를 입증했다.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보도자료 중에서-

최근 할리우드에서 최고의 주가를 올리며 대세로 떠오른 제니퍼 로렌스는 탄탄한 연기력과 흥행력으로 할리우드 탑스타 자리를 예약했다. 어린 나이에도 놀라운 연기력을 선보이며 <윈터스 본>으로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됐으며, <헝거게임 : 판엠의 불꽃>, <엑스맨 : 퍼스트 클래스> 등의 블록버스터를 통해 막강 흥행력까지 갖추며 할리우드 캐스팅 0순위 스타로 발돋음 했다. 남성들의 로망 1위에 선정되면서 스타성까지 겸비한 최고의 배우로 성장한 제니퍼 로렌스는 <실버라이닝 플레이북>을 통해 나이를 무색케 하는 성숙한 연기로 제70회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제85회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 되며 명실공히 최고의 대세임을 입증했다.

-<실버라이닝 플레이북> 보도자료 중에서-

2008년 <버닝 플레인>으로 데뷔, 천부적인 연기력으로 단숨에 평단의 주목을 받으며 베니스 영화제 신인 여우상을 수상한 제니퍼 로렌스. 2011년 <윈터스 본>에서 사라진 아버지를 찾는 소녀로 성숙한 연기를 선보이며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 되는 등 차세대 연기파 배우로 급부상한 제니퍼 로렌스가 <헝거게임 : 판엠의 불꽃>의 히로인 ‘캣니스’ 역을 맡았다. 혹독한 트레이닝 과정은 물론 촬영 도중 강도 높은 액션씬으로 인해 부상을 당하는 위급한 상황 속에서도 탄탄한 연기와 작품에 대한 뜨거운 열정으로 촬영에 임한 제니퍼 로렌스는 원작자와 감독의 전폭적인 신뢰를 받을 정도로 원작의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내며 관객들에게 독보적 존재감을 입증할 것이다.

- <헝거게임: 판엠의 불꽃> 보도자료 중에서-

타고난 감각과 천부적인 연기력으로 데뷔작 <버닝 플레인>을 통해 베니스 영화제 신인 연기상을 수상한 제니퍼 로렌스. 두 번째 작품 <윈터스 본>으로 전세계 영화제를 휩쓴 것은 물론 아카데미의 전초전이라고 할 수 있는 2011년 골든 글로브의 가장 유력한 후보로 손꼽히고 있다. <윈터스 본>에서 가족을 지키기 위해 홀로 세상에 맞서 처절한 사투를 벌이는 ‘리 돌리’로 분해 혼신의 열연을 펼친 제니퍼 로렌스는 실제 캐릭터와 완벽히 동화된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