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즈 보르고앙

Louise Bourgoin 

215,009관객 동원
 1981-11-28 출생ㅣ프랑스ㅣ모나코 여인(2008) 데뷔
프랑스의 대표 핀업 걸, 프랑스의 레이디 가가라고 불릴 만큼 어디로 튈지 모르는 4차원 매력과 섹시함을 겸비하고 있는 그녀는 2003년 프랑스 현지 예능프로그램인 Fort Boyard(보야르 원정대)에 도전자로 참여하면서 눈길을 끌어 이후 2006년부터 약 2년간 ‘Le Grand Journal’이라는 뉴스 프로그램에서 이전에 없던 섹시하고 재미있는 캐릭터의 기상캐스터로 활약하게 된다. 2010년 뤽 베송 감독의 <블랑섹의 기이한 모험>으로 영화계의 뉴스타로 급부상, 같은 해 세계적인 패션지 GQ에서 그녀를 ‘그 해의 완벽한 여성’으로 선정할 만큼 최고의 인기를 누린다. 그 인기 덕분에 감독이 그녀를 캐스팅하기 까지 자그마치 4년을 기다렸다고. <사랑의 유효기간 3년>에서는 주인공인 마크를 한눈에 빠지게 만드는 화통한 매력녀 알리스로 분하여 코믹스러우면서도 우아함을 유지하는 팔색조의 매력을 유감없이 발휘하였다.

-<사랑의 유효기간은 3년> 보도자료 중에서-

1981년생의 루이즈 보르고앙은 180cm의 큰 키와 빼어난 미모로 대학시절부터 사진 모델로 활동하며 연예계에 얼굴을 알렸다. 타고난 끼와 재능으로 TV쇼 진행자로, 뉴스에서 기상캐스터로 활약하며 프랑스 뭇 남성들의 마음을 흔드는 청춘 스타로 떠오른 그녀는 2008년부터 연기를 시작했다. <해피 이벤트>(2011)로 배우로서의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준 그녀는 뤽 베송 감독의 판타지영화 <블랑섹의 기이한 모험>(2013)에서 매혹적 마스크에 버금가는 뛰어난 연기력으로 유럽 대중들의 사랑을 받았다.

-<베일을 쓴 소녀> 보도자료 중에서-

루이즈 보르고앙은 <모나코 여인>(2008)을 통해 데뷔, 이후 <꼬마 니콜라>(2009)에서 니콜라의 짝사랑 상대인 꽃집 누나로 등장해 해외뿐만 아니라 국내에서 역시 큰 관심을 받았다. 이어 프랑스 거장 감독 뤽 베송에게 발탁, 영화 <블랑섹의 기이한 모험>에 주연으로 출연해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으며 현재 프랑스에서 가장 주목 받고 있는 여배우로 손꼽히고 있다. 더욱이 <해피 이벤트>에서 그녀는 신예답지 않은 놀라운 연기력으로 영화에 리얼리티를 더하며 연기파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선보였는데, 임신과 출산에 대한 경험이 전무하다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뛰어난 연기를 통해 관객들을 놀라게 할 예정이다.

-<해피 이벤트> 보도자료 중에서-

프랑스 최고의 감독 뤽베송이 한눈에 반해 자신의 영화 <블랑섹의 기이한 모험>의 주인공으로 단번에 캐스팅했을 정도로 매력적인 그녀는 이미 국내에 개봉한 영화 <꼬마니꼴라>에서 니꼴라의 짝사랑 상대인 꽃집누나로 나와 깊은 인상을 남겼다.

-<블랙헤븐>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81-11-28 출생프랑스모나코 여인(2008) 데뷔
프랑스의 대표 핀업 걸, 프랑스의 레이디 가가라고 불릴 만큼 어디로 튈지 모르는 4차원 매력과 섹시함을 겸비하고 있는 그녀는 2003년 프랑스 현지 예능프로그램인 Fort Boyard(보야르 원정대)에 도전자로 참여하면서 눈길을 끌어 이후 2006년부터 약 2년간 ‘Le Grand Journal’이라는 뉴스 프로그램에서 이전에 없던 섹시하고 재미있는 캐릭터의 기상캐스터로 활약하게 된다. 2010년 뤽 베송 감독의 <블랑섹의 기이한 모험>으로 영화계의 뉴스타로 급부상, 같은 해 세계적인 패션지 GQ에서 그녀를 ‘그 해의 완벽한 여성’으로 선정할 만큼 최고의 인기를 누린다. 그 인기 덕분에 감독이 그녀를 캐스팅하기 까지 자그마치 4년을 기다렸다고. <사랑의 유효기간 3년>에서는 주인공인 마크를 한눈에 빠지게 만드는 화통한 매력녀 알리스로 분하여 코믹스러우면서도 우아함을 유지하는 팔색조의 매력을 유감없이 발휘하였다.

-<사랑의 유효기간은 3년> 보도자료 중에서-

1981년생의 루이즈 보르고앙은 180cm의 큰 키와 빼어난 미모로 대학시절부터 사진 모델로 활동하며 연예계에 얼굴을 알렸다. 타고난 끼와 재능으로 TV쇼 진행자로, 뉴스에서 기상캐스터로 활약하며 프랑스 뭇 남성들의 마음을 흔드는 청춘 스타로 떠오른 그녀는 2008년부터 연기를 시작했다. <해피 이벤트>(2011)로 배우로서의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준 그녀는 뤽 베송 감독의 판타지영화 <블랑섹의 기이한 모험>(2013)에서 매혹적 마스크에 버금가는 뛰어난 연기력으로 유럽 대중들의 사랑을 받았다.

-<베일을 쓴 소녀> 보도자료 중에서-

루이즈 보르고앙은 <모나코 여인>(2008)을 통해 데뷔, 이후 <꼬마 니콜라>(2009)에서 니콜라의 짝사랑 상대인 꽃집 누나로 등장해 해외뿐만 아니라 국내에서 역시 큰 관심을 받았다. 이어 프랑스 거장 감독 뤽 베송에게 발탁, 영화 <블랑섹의 기이한 모험>에 주연으로 출연해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으며 현재 프랑스에서 가장 주목 받고 있는 여배우로 손꼽히고 있다. 더욱이 <해피 이벤트>에서 그녀는 신예답지 않은 놀라운 연기력으로 영화에 리얼리티를 더하며 연기파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선보였는데, 임신과 출산에 대한 경험이 전무하다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뛰어난 연기를 통해 관객들을 놀라게 할 예정이다.

-<해피 이벤트> 보도자료 중에서-

프랑스 최고의 감독 뤽베송이 한눈에 반해 자신의 영화 <블랑섹의 기이한 모험>의 주인공으로 단번에 캐스팅했을 정도로 매력적인 그녀는 이미 국내에 개봉한 영화 <꼬마니꼴라>에서 니꼴라의 짝사랑 상대인 꽃집누나로 나와 깊은 인상을 남겼다.

-<블랙헤븐>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