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포드

Tom Ford 

65,611관객 동원
 1961-08-27 출생ㅣ미국ㅣ싱글맨 (2009) 데뷔
세계적인 명성을 지닌 디자이너로 더욱 유명하다. 90년 여성복 디자인 책임자로 구찌에 입성, 94년 구찌의 수석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활약했다. 구찌라는 전통적인 브랜드에 과감하고 파격적인 혁신을 가져온 톰 포드는 미국 패션디자이너 협회상, MTV상 등을 휩쓸었다. <싱글맨>은 그의 감독 데뷔작으로 제66회 베니스 영화제 남우주연상, 퀴어 라이온상, 영국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수상 외에도 토론토 국제 영화제, 도쿄영화제, 런던영화제 경쟁부문, 2009년 타임지 선정 올해의 10대 영화에 오르는 등 작품성을 과시했다.

-<11th 서울LGBT영화제> 보도자료 중에서-

1990년 여성복 디자인 책임자로 구찌에 입성, 1994년 구찌의 수석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등극하면서 고급스럽지만 노후한 이미지로 전락하고 있던 구찌를 파격적으로 쇄신시킨다. 1996년에는 자사 상품 판매가 부진한 라인 1만개를 과감하게 제거하고 히트했던 아이템 위주로 간결하게 재구성한 톰 포드 컬렉션이 패션계에 엄청난 반향을 불러일으키며 구찌는 가장 핫한 브랜드로 변신하고, 그 해에 미국 패션디자이너 협회상, MTV상 등을 휩쓸며 톰 포드의 저력은 속속들이 확인된다. 그가 다른 디자이너와 차별화 되었던 이유는 브랜드 자체를 다시 디자인하는 기획력 때문이었다. 직접적인 섹스 어필을 끌어내는 과감한 커팅의 의상, 간결하면서도 시크한 디자인의 액세서리들을 기획하는 동시에 이 제품의 이미지를 한층 극대화 할 수 있는 광고캠페인, 쇼윈도, 디스플레이 전체 디자인에도 적극적으로 관여한다. 톰 포드의 런웨이는 매번 도발적인 쇼맨십으로도 유명하다 2009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디자이너로 손 꼽히는 톰 포드는 <싱글맨>을 통해 영화 감독 데뷔했다. <싱글맨>은 제66회 베니스 영화제 남우주연상, 퀴어라이온상, 영국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수상 외에도 토론토 국제 영화제, 도쿄영화제, 런던영화제 경쟁부문, 2009년 타임지 선정 올해의 10대 영화에 오르는 등 작품성을 과시했다.
더보기
1961-08-27 출생미국싱글맨 (2009) 데뷔
세계적인 명성을 지닌 디자이너로 더욱 유명하다. 90년 여성복 디자인 책임자로 구찌에 입성, 94년 구찌의 수석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활약했다. 구찌라는 전통적인 브랜드에 과감하고 파격적인 혁신을 가져온 톰 포드는 미국 패션디자이너 협회상, MTV상 등을 휩쓸었다. <싱글맨>은 그의 감독 데뷔작으로 제66회 베니스 영화제 남우주연상, 퀴어 라이온상, 영국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수상 외에도 토론토 국제 영화제, 도쿄영화제, 런던영화제 경쟁부문, 2009년 타임지 선정 올해의 10대 영화에 오르는 등 작품성을 과시했다.

-<11th 서울LGBT영화제> 보도자료 중에서-

1990년 여성복 디자인 책임자로 구찌에 입성, 1994년 구찌의 수석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등극하면서 고급스럽지만 노후한 이미지로 전락하고 있던 구찌를 파격적으로 쇄신시킨다. 1996년에는 자사 상품 판매가 부진한 라인 1만개를 과감하게 제거하고 히트했던 아이템 위주로 간결하게 재구성한 톰 포드 컬렉션이 패션계에 엄청난 반향을 불러일으키며 구찌는 가장 핫한 브랜드로 변신하고, 그 해에 미국 패션디자이너 협회상, MTV상 등을 휩쓸며 톰 포드의 저력은 속속들이 확인된다. 그가 다른 디자이너와 차별화 되었던 이유는 브랜드 자체를 다시 디자인하는 기획력 때문이었다. 직접적인 섹스 어필을 끌어내는 과감한 커팅의 의상, 간결하면서도 시크한 디자인의 액세서리들을 기획하는 동시에 이 제품의 이미지를 한층 극대화 할 수 있는 광고캠페인, 쇼윈도, 디스플레이 전체 디자인에도 적극적으로 관여한다. 톰 포드의 런웨이는 매번 도발적인 쇼맨십으로도 유명하다 2009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디자이너로 손 꼽히는 톰 포드는 <싱글맨>을 통해 영화 감독 데뷔했다. <싱글맨>은 제66회 베니스 영화제 남우주연상, 퀴어라이온상, 영국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수상 외에도 토론토 국제 영화제, 도쿄영화제, 런던영화제 경쟁부문, 2009년 타임지 선정 올해의 10대 영화에 오르는 등 작품성을 과시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