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수와 레브런

Francoise Lebrun 

6,181관객 동원
 
프랑스를 대표하는 원로 여배우 프랑수아 레브런은 장 위스타쉬 감독의 <엄마와 창녀>(1973)로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으며 이후 <원스 어폰 어 투모로우>(2007) <잠수종과 나비>(2008) <줄리&줄리아>(2009) 등에서 주연과 조연을 가리지 않는 꾸준한 연기활동을 펼쳐 유럽 전역의 감독들과 배우들에게 존경과 신임을 받는 여배우로 자리잡았다.

-<베일을 쓴 소녀>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프랑스를 대표하는 원로 여배우 프랑수아 레브런은 장 위스타쉬 감독의 <엄마와 창녀>(1973)로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으며 이후 <원스 어폰 어 투모로우>(2007) <잠수종과 나비>(2008) <줄리&줄리아>(2009) 등에서 주연과 조연을 가리지 않는 꾸준한 연기활동을 펼쳐 유럽 전역의 감독들과 배우들에게 존경과 신임을 받는 여배우로 자리잡았다.

-<베일을 쓴 소녀>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