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비에르 사무엘

Xavier Samuel 

3,564,745관객 동원
 1983-12-10 출생ㅣ호주ㅣ2:37(2006) 데뷔
칸 영화제에서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오른 영화 <2:37>(2006)로 영화에 데뷔한 자비에르 사무엘은 이후 다양한 캐릭터의 연기를 통해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을 쌓았다. 그는 전세계적인 화제작 <이클립스>(2010)에서 크리스틴 스튜어트,로버트 패틴슨과 함께 매혹적인 뱀파이어 ‘라일리’ 역을 맡아 수려한 외모와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였다. 그는 이 작품을 통해 MTV 무비 어워즈에서 신인상 후보에 올라 연기력은 물론 스타성을 동시에 입증 받았다. 자비에르 사무엘은 <투 마더스>에서 순수하고 여린 소년의 모습과 사랑이란 감정에 무모할 정도로 충실하고 저돌적인 청년의 모습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신비한 매력의 이안을 연기하며 여심을 뒤흔드는 한편 할리우드를 이끌 차세대 스타로 급부상하였다. 더욱이 올 여름 그의 출연작들이 줄줄이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어 한국관객들에게도 핫 라이징 스타의 진면목을 과시하며 확실히 눈도장을 찍게 될 것이다.

-<투 마더스> 보도자료 중에서-

호주출신인 <러블리 원스>를 포함한 다수의 작품으로 주로 TV에서 활동하던 자비에르 사무엘은 <트와일라잇>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 <이클립스> ‘라일리’ 역으로 처음 할리우드에 진출하며 전세계적으로 많은 소녀 팬을 양성했다. 그의 인생의 터닝 포인트가 된 <이클립스>의 캐스팅 관련 스탭은 자비에르 사무엘의 오디션 테이프를 본 후 한치의 망설임 없이 바로 그를 캐스팅 했을 정도로 그의 섬세한 감정표현과 강렬한 연기와 더불어 수려한 외모를 두루 갖춘 배우로 극찬하였다. <이클립스>로 잠재력을 인정받으며 할리우드의 촉망 받는 라이징 스타임을 입증한 자비에르는 이번 재난 공포 블록버스터 <베이트>에서 자비에르는 친구와 사랑을 동시에 잃은 상처를 지닌 ‘조쉬’로 분하여 섬세한 감정선을 선보이며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베이트> 보도자료 중에서-

1983년 12월 10일 호주 출생. 호주출신으로 <러블리 원스>, <드라우닝>등의 작품와 TV에서 활동하던 자비에르는 <이클립스> 라일리 역으로 처음 헐리우드에 진출했다. 그는 오디션을 통해 라일리 역에 캐스팅되었다. 제작사인 서밋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자비에르가 우편으로 보낸 오디션 테잎을 보자마자 흥분상태에 빠질 만큼 한눈에 쏙 들었다는 후문. 제작진은 그를 직접 불러 카메라 오디션을 봤는데 제작진이 찾던 바로 그 라일리의 감수성과 강렬함을 그대로 표현, 오디션 현장에 있던 제작진 모두를 감동시키며 바로 캐스팅이 되었다. 감독 데이비드 슬레이드는 “자비에르는 곧 유명스타배우가 될 것”이라고 말할 만큼 그는 뛰어난 표현력과 수려한 외모를 두루 갖춘 다크호스다. 원작자인 스테프니 메이어 조차도 이 배우에 완전히 반했을 정도. 그가 맡은 라일리 캐릭터는 소설보다 영화에서 비중이 훨씬 커졌는데 원작은 벨라의 시점에서 쓰여졌기 때문에 라일리의 배경에 대한 묘사가 없었으나 영화는 그의 히스토리가 더해지기 때문. 첫 헐리우드작이자 전세계가 주목하는 <이클립스>는 매력적인 신예 자비에르 사무엘에게도, 그를 발견하게 될 셀 수 없는 전세계 영화팬들에게도 잊을 수 없는 작품으로 남을 것이다.

- <이클립스>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83-12-10 출생호주2:37(2006) 데뷔
칸 영화제에서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오른 영화 <2:37>(2006)로 영화에 데뷔한 자비에르 사무엘은 이후 다양한 캐릭터의 연기를 통해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을 쌓았다. 그는 전세계적인 화제작 <이클립스>(2010)에서 크리스틴 스튜어트,로버트 패틴슨과 함께 매혹적인 뱀파이어 ‘라일리’ 역을 맡아 수려한 외모와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였다. 그는 이 작품을 통해 MTV 무비 어워즈에서 신인상 후보에 올라 연기력은 물론 스타성을 동시에 입증 받았다. 자비에르 사무엘은 <투 마더스>에서 순수하고 여린 소년의 모습과 사랑이란 감정에 무모할 정도로 충실하고 저돌적인 청년의 모습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신비한 매력의 이안을 연기하며 여심을 뒤흔드는 한편 할리우드를 이끌 차세대 스타로 급부상하였다. 더욱이 올 여름 그의 출연작들이 줄줄이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어 한국관객들에게도 핫 라이징 스타의 진면목을 과시하며 확실히 눈도장을 찍게 될 것이다.

-<투 마더스> 보도자료 중에서-

호주출신인 <러블리 원스>를 포함한 다수의 작품으로 주로 TV에서 활동하던 자비에르 사무엘은 <트와일라잇>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 <이클립스> ‘라일리’ 역으로 처음 할리우드에 진출하며 전세계적으로 많은 소녀 팬을 양성했다. 그의 인생의 터닝 포인트가 된 <이클립스>의 캐스팅 관련 스탭은 자비에르 사무엘의 오디션 테이프를 본 후 한치의 망설임 없이 바로 그를 캐스팅 했을 정도로 그의 섬세한 감정표현과 강렬한 연기와 더불어 수려한 외모를 두루 갖춘 배우로 극찬하였다. <이클립스>로 잠재력을 인정받으며 할리우드의 촉망 받는 라이징 스타임을 입증한 자비에르는 이번 재난 공포 블록버스터 <베이트>에서 자비에르는 친구와 사랑을 동시에 잃은 상처를 지닌 ‘조쉬’로 분하여 섬세한 감정선을 선보이며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베이트> 보도자료 중에서-

1983년 12월 10일 호주 출생. 호주출신으로 <러블리 원스>, <드라우닝>등의 작품와 TV에서 활동하던 자비에르는 <이클립스> 라일리 역으로 처음 헐리우드에 진출했다. 그는 오디션을 통해 라일리 역에 캐스팅되었다. 제작사인 서밋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자비에르가 우편으로 보낸 오디션 테잎을 보자마자 흥분상태에 빠질 만큼 한눈에 쏙 들었다는 후문. 제작진은 그를 직접 불러 카메라 오디션을 봤는데 제작진이 찾던 바로 그 라일리의 감수성과 강렬함을 그대로 표현, 오디션 현장에 있던 제작진 모두를 감동시키며 바로 캐스팅이 되었다. 감독 데이비드 슬레이드는 “자비에르는 곧 유명스타배우가 될 것”이라고 말할 만큼 그는 뛰어난 표현력과 수려한 외모를 두루 갖춘 다크호스다. 원작자인 스테프니 메이어 조차도 이 배우에 완전히 반했을 정도. 그가 맡은 라일리 캐릭터는 소설보다 영화에서 비중이 훨씬 커졌는데 원작은 벨라의 시점에서 쓰여졌기 때문에 라일리의 배경에 대한 묘사가 없었으나 영화는 그의 히스토리가 더해지기 때문. 첫 헐리우드작이자 전세계가 주목하는 <이클립스>는 매력적인 신예 자비에르 사무엘에게도, 그를 발견하게 될 셀 수 없는 전세계 영화팬들에게도 잊을 수 없는 작품으로 남을 것이다.

- <이클립스>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