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민

 

47관객 동원
 한국ㅣ나의 불행에는 이유가 있다 (첫 장편영화) 데뷔
대학시절 영화의 매력에 사로잡히고는 무작정 영화 만들기에 돌입하였다. 아무것도 없이 시작해서 힘든 모든 고통을 겪으면서도 영화에 대한 열망은 더욱 커져갔다. 본격적으로 영화를 만들어보겠노라고 자퇴를 해가며, 영화제작을 공부한 그는 첫 장편영화 <나의 불행에는 이유가 있다>를 완성하였다. 오늘보다 내일이 더욱 기대되는 신인감독 한상민, 그는 현재 단편영화 <노인과 바다>의 막바지 작업 중이다.

-<나의 불행에는 이유가 있다>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한국나의 불행에는 이유가 있다 (첫 장편영화) 데뷔
대학시절 영화의 매력에 사로잡히고는 무작정 영화 만들기에 돌입하였다. 아무것도 없이 시작해서 힘든 모든 고통을 겪으면서도 영화에 대한 열망은 더욱 커져갔다. 본격적으로 영화를 만들어보겠노라고 자퇴를 해가며, 영화제작을 공부한 그는 첫 장편영화 <나의 불행에는 이유가 있다>를 완성하였다. 오늘보다 내일이 더욱 기대되는 신인감독 한상민, 그는 현재 단편영화 <노인과 바다>의 막바지 작업 중이다.

-<나의 불행에는 이유가 있다>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