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니 빌뇌브

Denis Villeneuve 

1,376,530관객 동원
 1967-10-03 출생ㅣ캐나다ㅣ지구에서의 8월 32일 데뷔
캐나다 퀘벡 출신의 드니 빌뇌브 감독은 1994년 영화계에 입문하여 재능을 인정 받으며, 자국 내에서 신뢰할 만한 감독으로 명성을 쌓아왔다. 그는 2001년 <마엘스트롬>, 2010년 <폴리테크닉> 그리고 2011년 <그을린 사랑>으로 캐나다의 아카데미라 불리는 지니상을 총 세 차례나 수상하며 자신만의 확고한 작품세계를 구축했다. 특히 <그을린 사랑>은 드라마 장르임에도 불구하고 긴장감이 감도는 독특한 구성과 완벽한 시나리오로 전세계 관객들을 사로잡았으며 이듬해 아카데미 최우수외국어영화상 노미네이션을 비롯, 선댄스 영화제, 베니스 영화제, 토론토 영화제, 벤쿠버 영화제에 초청되어 전세계 영화 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최고 작품상을 휩쓴 동시에 괄목할 만한 흥행을 기록한 그가 드디어 할리우드 첫 데뷔작 <프리즈너스>를 내놓으며 전세계 영화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다. 섬세함과 천재성이 돋보이는 새로운 스토리텔링과 독특한 시각적 연출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드니 빌뇌브 감독은 ‘캐나다의 봉준호’라고 불리며, 이미 국내에서도 많은 팬층을 보유하고 있다. 그와 봉준호 감독의 닮은 점은 이뿐만이 아닌데, 봉준호 감독이 일찌감치 <살인의 추억>을 내놓으며 한국 스릴러 역사의 한 획을 그었듯, 드니 빌뇌브 감독 역시 <프리즈너스>로 “할리우드가 다시는 만들지 못할 최고의 영화”란 찬사를 얻으며 거장감독의 반열에 이름을 올렸다. <그을린 사랑>에 이어 2013년 <프리즈너스>로 또 한 번 아카데미의 러브콜을 받게 될지 그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세상을 놀라게 한 천재감독의 첫 할리우드 데뷔작에 끊임없는 박수가 이어지고 있다.

-<프리즈너스> 보도자료 중에서-

1998년 장편 데뷔작 <지구에서의 8월 32일>로 칸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및 텔루라이드, 토론토 등 35개의 국제 영화제에 초청되며 화려하게 데뷔한 드니 빌뇌브 감독. 독특한 시각적 연출, 신선한 스토리텔링으로 관객을 사로잡는 천부적 연출력을 지녔다는 평가를 받은 그는 2000년 두번째 장편 <소용돌이>로 베를린영화제 국제영화평론가협회상과 SACD 상 등 25개 영화제의 상을 휩쓸고 30개가 넘는 국제 영화제의 공식 초청을 받았다. 2008년에 만든 단편 <다음 층>은 칸영화제 비평가주간 최우수단편영화상 등 50개 영화제에서 수상하고 150여개의 국제 영화제의 초청을 받았으며, 이어서 2009년 세 번째 장편 <폴리테크닉>이 칸영화제 감독주간에 초청되어 큰 호평을 받았다. <폴리테크닉>은 캐나다 역사상 가장 끔찍했던 ‘폴리테크닉 공대 학살 사건’을 다룬 영화로 캐나다의 가장 권위 있는 영화상인 지니 어워드에서 작품상, 감독상 등 주요 7개 부문을 수상했다. 발표하는 영화마다 만장일치의 극찬과 뜨거운 주목을 받으며 어느덧 캐나다를 대표하는 거장으로 자리잡은 드니 빌뇌브가 <폴리테크닉> 이후 1년 만에 발표한 네 번째 장편 <그을린 사랑>은 한층 농후해진 그의 연출력이 돋보이는 작품. 이 작품으로 그는 베니스영화제 ‘베니스 데이즈’ 부문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했으며 지니 어워드, 주트라 어워드 등 캐나다의 주요 영화상을 휩쓴 후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에 노미네이트되며 캐나다를 넘어 전세계에서 가장 주목 받는 감독 중 한 사람으로 입지를 확고히 했다. 현재 그는 할리우드에서 스릴러 < Prisoners>를 준비하고 있다.

-<그을린 사랑> 보도자료 중에서-

데뷔작 <지구에서의 8월 32일>로 칸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및 텔루라이드, 토론토 등 35개의 국제 영화제에 초청되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이후 베를린영화제 국제영화평론가협회상을 수상한 <소용돌이>와 칸영화제 비평가주간 최우수단편영화상을 수상한 <다음 층>으로 연출력을 인정받았다. 3편째 장편 <폴리테크닉>에서는 캐나다 역사상 가장 끔찍했던 ‘폴리테크닉 공대 학살 사건’을 아이러니한 흑백의 화면에 담는 파격적인 연출력을 선보여 해외 언론과 평단으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이 작품은 캐나다의 권위 있는 영화상인 지니 어워드에서 작품상, 감독상, 여우주연상, 촬영상 등 주요 7개 부분을 휩쓸고, 칸영화제, 헬싱키영화제, 스톡홀름영화제, 런던영화제 등 세계 유수 영화제에 초청되었다.
더보기
1967-10-03 출생캐나다지구에서의 8월 32일 데뷔
캐나다 퀘벡 출신의 드니 빌뇌브 감독은 1994년 영화계에 입문하여 재능을 인정 받으며, 자국 내에서 신뢰할 만한 감독으로 명성을 쌓아왔다. 그는 2001년 <마엘스트롬>, 2010년 <폴리테크닉> 그리고 2011년 <그을린 사랑>으로 캐나다의 아카데미라 불리는 지니상을 총 세 차례나 수상하며 자신만의 확고한 작품세계를 구축했다. 특히 <그을린 사랑>은 드라마 장르임에도 불구하고 긴장감이 감도는 독특한 구성과 완벽한 시나리오로 전세계 관객들을 사로잡았으며 이듬해 아카데미 최우수외국어영화상 노미네이션을 비롯, 선댄스 영화제, 베니스 영화제, 토론토 영화제, 벤쿠버 영화제에 초청되어 전세계 영화 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최고 작품상을 휩쓴 동시에 괄목할 만한 흥행을 기록한 그가 드디어 할리우드 첫 데뷔작 <프리즈너스>를 내놓으며 전세계 영화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다. 섬세함과 천재성이 돋보이는 새로운 스토리텔링과 독특한 시각적 연출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드니 빌뇌브 감독은 ‘캐나다의 봉준호’라고 불리며, 이미 국내에서도 많은 팬층을 보유하고 있다. 그와 봉준호 감독의 닮은 점은 이뿐만이 아닌데, 봉준호 감독이 일찌감치 <살인의 추억>을 내놓으며 한국 스릴러 역사의 한 획을 그었듯, 드니 빌뇌브 감독 역시 <프리즈너스>로 “할리우드가 다시는 만들지 못할 최고의 영화”란 찬사를 얻으며 거장감독의 반열에 이름을 올렸다. <그을린 사랑>에 이어 2013년 <프리즈너스>로 또 한 번 아카데미의 러브콜을 받게 될지 그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세상을 놀라게 한 천재감독의 첫 할리우드 데뷔작에 끊임없는 박수가 이어지고 있다.

-<프리즈너스> 보도자료 중에서-

1998년 장편 데뷔작 <지구에서의 8월 32일>로 칸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및 텔루라이드, 토론토 등 35개의 국제 영화제에 초청되며 화려하게 데뷔한 드니 빌뇌브 감독. 독특한 시각적 연출, 신선한 스토리텔링으로 관객을 사로잡는 천부적 연출력을 지녔다는 평가를 받은 그는 2000년 두번째 장편 <소용돌이>로 베를린영화제 국제영화평론가협회상과 SACD 상 등 25개 영화제의 상을 휩쓸고 30개가 넘는 국제 영화제의 공식 초청을 받았다. 2008년에 만든 단편 <다음 층>은 칸영화제 비평가주간 최우수단편영화상 등 50개 영화제에서 수상하고 150여개의 국제 영화제의 초청을 받았으며, 이어서 2009년 세 번째 장편 <폴리테크닉>이 칸영화제 감독주간에 초청되어 큰 호평을 받았다. <폴리테크닉>은 캐나다 역사상 가장 끔찍했던 ‘폴리테크닉 공대 학살 사건’을 다룬 영화로 캐나다의 가장 권위 있는 영화상인 지니 어워드에서 작품상, 감독상 등 주요 7개 부문을 수상했다. 발표하는 영화마다 만장일치의 극찬과 뜨거운 주목을 받으며 어느덧 캐나다를 대표하는 거장으로 자리잡은 드니 빌뇌브가 <폴리테크닉> 이후 1년 만에 발표한 네 번째 장편 <그을린 사랑>은 한층 농후해진 그의 연출력이 돋보이는 작품. 이 작품으로 그는 베니스영화제 ‘베니스 데이즈’ 부문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했으며 지니 어워드, 주트라 어워드 등 캐나다의 주요 영화상을 휩쓴 후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에 노미네이트되며 캐나다를 넘어 전세계에서 가장 주목 받는 감독 중 한 사람으로 입지를 확고히 했다. 현재 그는 할리우드에서 스릴러 < Prisoners>를 준비하고 있다.

-<그을린 사랑> 보도자료 중에서-

데뷔작 <지구에서의 8월 32일>로 칸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및 텔루라이드, 토론토 등 35개의 국제 영화제에 초청되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이후 베를린영화제 국제영화평론가협회상을 수상한 <소용돌이>와 칸영화제 비평가주간 최우수단편영화상을 수상한 <다음 층>으로 연출력을 인정받았다. 3편째 장편 <폴리테크닉>에서는 캐나다 역사상 가장 끔찍했던 ‘폴리테크닉 공대 학살 사건’을 아이러니한 흑백의 화면에 담는 파격적인 연출력을 선보여 해외 언론과 평단으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이 작품은 캐나다의 권위 있는 영화상인 지니 어워드에서 작품상, 감독상, 여우주연상, 촬영상 등 주요 7개 부분을 휩쓸고, 칸영화제, 헬싱키영화제, 스톡홀름영화제, 런던영화제 등 세계 유수 영화제에 초청되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