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종호

 

2,323,457관객 동원
 1975 출생ㅣ한국ㅣ카운트다운 (2011,장편데뷔작) 데뷔
한국 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영화과를 졸업하고 단편 영화 연출, 장편 영화의 연출부를 거치며 감독으로서의 기본기를 탄탄히 다져온 준비된 신인 연출가 허종호 감독. 상업영화 데뷔작부터 최고의 배우, 최고의 스텝들과 작업하는 행운을 거머쥔 그는 이번 작품에서 액션과 드라마를 적절히 분배, 액션 드라마 장르에 탁월한 감을 선보인다. 이미 <카운트다운>이 2011년 토론토국제영화제 스페셜 프레젠테이션 섹션에 한국영화로서 유일하게 초청되는 쾌거를 올린 허종호 감독은 신인다운 패기와 신인답지 않은 수준급 연출력을 인정받으며, 충무로의 새로운 기대주로 자리매김 할 것이다.

-<카운트다운>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75 출생한국카운트다운 (2011,장편데뷔작) 데뷔
한국 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영화과를 졸업하고 단편 영화 연출, 장편 영화의 연출부를 거치며 감독으로서의 기본기를 탄탄히 다져온 준비된 신인 연출가 허종호 감독. 상업영화 데뷔작부터 최고의 배우, 최고의 스텝들과 작업하는 행운을 거머쥔 그는 이번 작품에서 액션과 드라마를 적절히 분배, 액션 드라마 장르에 탁월한 감을 선보인다. 이미 <카운트다운>이 2011년 토론토국제영화제 스페셜 프레젠테이션 섹션에 한국영화로서 유일하게 초청되는 쾌거를 올린 허종호 감독은 신인다운 패기와 신인답지 않은 수준급 연출력을 인정받으며, 충무로의 새로운 기대주로 자리매김 할 것이다.

-<카운트다운>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