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민

 

26,257,855관객 동원
 1987-02-25출생ㅣ한국ㅣ파수꾼(2010,첫장편)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출신이자 2011년 영화 <파수꾼>으로 장편영화에 데뷔한 ‘효민’ 역의 박정민은 다수의 단편영화와 연극, CF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려왔다. 최근에는 영화 <전설의 주먹>에서 황정민의 아역을 연기하며 강우석 감독에게 연기력을 인정 받은 데 이어 <감기>, <피끓는 청춘>, <골든타임>, <신들의 만찬> 등 영화와 드라마의 연이은 러브콜을 받으며 극의 재미를 더하는 감초 역할로 새로운 한국영화의 젊은 피로 떠오르고 있다. 지금까지 코믹하면서도 진지함이 돋보이는 그의 연기에 주목해왔다면 <들개>의 냉철하면서도 어디로 튈지 모르는 ‘효민’의 캐릭터는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모습으로 관객들을 주목시킬 것이다.

-<들개> 보도자료 중에서-

2011년 영화 <파수꾼>으로 강렬하게 데뷔한 배우 박정민은 영화 <댄싱퀸>과 드라마 [신들의 만찬], [골든타임], 연극 [키사라기 미키짱]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얼굴을 비추며 배우로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이번 <전설의 주먹>을 통해서 극 중 비운의 파이터 ‘임덕규’의 과거 역할을 맡은 그는 신예답지 않은 탁월한 연기력으로 챔피언을 꿈꾸는 열혈 복싱선수를 완벽하게 열연했다. <전설의 주먹>은 그의 뛰어나고 감각적인 연기력을 보여주며 배우 박정민의 가능성을 입증하는 작품이 될 것이다.

-<전설의 주먹> 보도자료 중에서-

고려대 인문학부로 시작했으나 곧바로 그만두고 한예종 영상원 연출과에 입학한다. 학교에서 3-4편의 단편들을 작업들도 연출해보았지만, 연기가 좋아서 배우의 길을 가기로 결심하고 연극원 연기과로 전과한다. <파수꾼>은 첫 장편데뷔작으로 포탈사이트에 자신의 이름이 SS501의 보컬과 분류되어 사진과 뜨는 것이 너무 자랑스럽다. 야구와 글쓰기, 사랑(!)도 사랑하는 자유분방한 신인배우. 현재는 극단 차이무 홍보영상을 찍으며, 언젠가 차이무 무대에서 공연을 올리는 게 꿈인 열혈청년이다.

-<파수꾼>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87-02-25 출생한국파수꾼(2010,첫장편) 데뷔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출신이자 2011년 영화 <파수꾼>으로 장편영화에 데뷔한 ‘효민’ 역의 박정민은 다수의 단편영화와 연극, CF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려왔다. 최근에는 영화 <전설의 주먹>에서 황정민의 아역을 연기하며 강우석 감독에게 연기력을 인정 받은 데 이어 <감기>, <피끓는 청춘>, <골든타임>, <신들의 만찬> 등 영화와 드라마의 연이은 러브콜을 받으며 극의 재미를 더하는 감초 역할로 새로운 한국영화의 젊은 피로 떠오르고 있다. 지금까지 코믹하면서도 진지함이 돋보이는 그의 연기에 주목해왔다면 <들개>의 냉철하면서도 어디로 튈지 모르는 ‘효민’의 캐릭터는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모습으로 관객들을 주목시킬 것이다.

-<들개> 보도자료 중에서-

2011년 영화 <파수꾼>으로 강렬하게 데뷔한 배우 박정민은 영화 <댄싱퀸>과 드라마 [신들의 만찬], [골든타임], 연극 [키사라기 미키짱]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얼굴을 비추며 배우로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이번 <전설의 주먹>을 통해서 극 중 비운의 파이터 ‘임덕규’의 과거 역할을 맡은 그는 신예답지 않은 탁월한 연기력으로 챔피언을 꿈꾸는 열혈 복싱선수를 완벽하게 열연했다. <전설의 주먹>은 그의 뛰어나고 감각적인 연기력을 보여주며 배우 박정민의 가능성을 입증하는 작품이 될 것이다.

-<전설의 주먹> 보도자료 중에서-

고려대 인문학부로 시작했으나 곧바로 그만두고 한예종 영상원 연출과에 입학한다. 학교에서 3-4편의 단편들을 작업들도 연출해보았지만, 연기가 좋아서 배우의 길을 가기로 결심하고 연극원 연기과로 전과한다. <파수꾼>은 첫 장편데뷔작으로 포탈사이트에 자신의 이름이 SS501의 보컬과 분류되어 사진과 뜨는 것이 너무 자랑스럽다. 야구와 글쓰기, 사랑(!)도 사랑하는 자유분방한 신인배우. 현재는 극단 차이무 홍보영상을 찍으며, 언젠가 차이무 무대에서 공연을 올리는 게 꿈인 열혈청년이다.

-<파수꾼>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2020
2019
2018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