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즈하라 키코

Kiko Mizuhara 

21,040관객 동원
 1990-10-15 출생ㅣ미국ㅣ상실의 시대(2011) 데뷔
리리코가 성형부작용 증상이 나타날 때쯤 나타나는 주목 받는 신인 요시카와 코즈에는 리리코를 불안감의 극에 달하게 만드는 인물이다. 실제 2007년 잡지 ''비비''의 모델로 데뷔한 미즈하라 키코는 예전 빅뱅의 권지용과의 스캔들로 크게 이슈가 되었던 인물이며 동시에 한국의 팬들은 그녀의 스타일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 1990년생으로 아직 크게 많은 작품을 하진 않았지만 한국에서는 <상실의 시대>로 얼굴을 알렸고, 독특한 외모로 패션지는 물론 영화계에서도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미즈하라 키코는 최근 드라마 활동도 활발히 하며 입지를 굳히고 있다.

-<헬터 스켈터> 보도자료 중에서-

트란 안 훙 감독이 공개 오디션을 통해 가장 심혈을 기울여 캐스팅을 준비한 ‘미도리’역의 미즈하라 키코. 재일교포 어머니와 미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한국계 모델 출신으로, 이국적인 얼굴에 상냥한 미소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21살의 앳되고 상큼한 모습과 모델활동을 통해 쌓은 다양한 표정들이 미즈하라 키코의 연기가 지닌 가장 큰 매력이다. 미즈하라 키코는 일본의 인기그룹 스맵(SMAP)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탑 모델 5명 중 한 명으로 출연하면서 대중적인 인기를 얻기 시작하였다. 그녀의 모델로서의 인기는 미즈하라 키코를 패션브랜드 ‘유니클로’의 광고 모델을 비롯해 다양한 브랜드의 전속 모델로 만들어 주었다. 또한 현재 일본의 청소년들과 20대 여성들에게 가장 핫한 패션쇼 중 하나로 꼽히는 ‘도쿄 걸즈 컬렉션’의 무대에 빠지지 않고 참여하고 있다. 그녀의 연기 데뷔에 대해 일본 언론은 ‘스크린의 뮤즈’, ‘새로운 잇걸(It-Girl)이 등장했다’는 반응을 보이며 모델을 넘어선 넓어진 그녀의 활동에 지지를 보내고 있다.

-<상실의 시대>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90-10-15 출생미국상실의 시대(2011) 데뷔
리리코가 성형부작용 증상이 나타날 때쯤 나타나는 주목 받는 신인 요시카와 코즈에는 리리코를 불안감의 극에 달하게 만드는 인물이다. 실제 2007년 잡지 ''비비''의 모델로 데뷔한 미즈하라 키코는 예전 빅뱅의 권지용과의 스캔들로 크게 이슈가 되었던 인물이며 동시에 한국의 팬들은 그녀의 스타일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 1990년생으로 아직 크게 많은 작품을 하진 않았지만 한국에서는 <상실의 시대>로 얼굴을 알렸고, 독특한 외모로 패션지는 물론 영화계에서도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미즈하라 키코는 최근 드라마 활동도 활발히 하며 입지를 굳히고 있다.

-<헬터 스켈터> 보도자료 중에서-

트란 안 훙 감독이 공개 오디션을 통해 가장 심혈을 기울여 캐스팅을 준비한 ‘미도리’역의 미즈하라 키코. 재일교포 어머니와 미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한국계 모델 출신으로, 이국적인 얼굴에 상냥한 미소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21살의 앳되고 상큼한 모습과 모델활동을 통해 쌓은 다양한 표정들이 미즈하라 키코의 연기가 지닌 가장 큰 매력이다. 미즈하라 키코는 일본의 인기그룹 스맵(SMAP)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탑 모델 5명 중 한 명으로 출연하면서 대중적인 인기를 얻기 시작하였다. 그녀의 모델로서의 인기는 미즈하라 키코를 패션브랜드 ‘유니클로’의 광고 모델을 비롯해 다양한 브랜드의 전속 모델로 만들어 주었다. 또한 현재 일본의 청소년들과 20대 여성들에게 가장 핫한 패션쇼 중 하나로 꼽히는 ‘도쿄 걸즈 컬렉션’의 무대에 빠지지 않고 참여하고 있다. 그녀의 연기 데뷔에 대해 일본 언론은 ‘스크린의 뮤즈’, ‘새로운 잇걸(It-Girl)이 등장했다’는 반응을 보이며 모델을 넘어선 넓어진 그녀의 활동에 지지를 보내고 있다.

-<상실의 시대>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