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티스 반 헤이닌겐 주니어

Matthijs van Heijningen Jr. 

50,839관객 동원
 네덜란드ㅣ더 씽 (2011) 데뷔
영화 <더 씽>에서 극한의 서스펜스를 만들어 낸 매티스 반 헤이닌겐 주니어 감독은 다년간 토요타, 푸조, 펩시, 하이네켄, 비자 등의 광고를 연출하여 세계 3대 광고제 중의 하나인 칸 라이언(Cannes Lions) 상을 비롯해 수많은 상을 수상하는 등 광고계에서 최고의 실력을 인정받은 네덜란드 출신의 감독이다. 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돋보이게 만드는 비주얼 센스를 갖춘 매티스 반 헤이닌겐 주니어 감독의 광고 작품과 단편 영화에 매료된 <더 씽>의 제작자들은 다른 감독은 고려하지 않고 바로 그에게 <더 씽>의 연출을 의뢰했다. 존 카펜터의 <괴물>이 가장 좋아하는 영화 중의 한 편이었던 매티스 반 헤이닌겐 주니어 감독 역시 연출 제의를 단번에 수락했다. 캐릭터와 현실성을 가장 중요시 하는 매티스 반 헤이닌겐 주니어 감독은 <더 씽>을 준비하면서 <괴물>의 장점을 훼손하지 않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다. 감독은 인간을 복제하는 능력을 지닌 괴생명체를 사실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CG가 아닌 특수 분장 기법을 선택해 괴생명체의 피와 살이 느껴지도록 했다. 또한, 고립된 기지 안에서 벌어지는 괴생명체와의 사투와 살아남은 인간들 사이에 피어나는 불신을 빠른 컷 전환이 아닌 옥조여 오는 듯한 연출로 밀도 높게 그려내어 점점 고조되는 서스펜스를 효과적으로 표현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더 씽>으로 감독 데뷔를 성공적으로 마친 매티스 반 헤이닌겐 주니어 감독은 <새벽의 저주2: 죽음의 군단>의 감독으로도 유력시되고 있어 앞으로의 행보에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더 씽>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네덜란드더 씽 (2011) 데뷔
영화 <더 씽>에서 극한의 서스펜스를 만들어 낸 매티스 반 헤이닌겐 주니어 감독은 다년간 토요타, 푸조, 펩시, 하이네켄, 비자 등의 광고를 연출하여 세계 3대 광고제 중의 하나인 칸 라이언(Cannes Lions) 상을 비롯해 수많은 상을 수상하는 등 광고계에서 최고의 실력을 인정받은 네덜란드 출신의 감독이다. 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돋보이게 만드는 비주얼 센스를 갖춘 매티스 반 헤이닌겐 주니어 감독의 광고 작품과 단편 영화에 매료된 <더 씽>의 제작자들은 다른 감독은 고려하지 않고 바로 그에게 <더 씽>의 연출을 의뢰했다. 존 카펜터의 <괴물>이 가장 좋아하는 영화 중의 한 편이었던 매티스 반 헤이닌겐 주니어 감독 역시 연출 제의를 단번에 수락했다. 캐릭터와 현실성을 가장 중요시 하는 매티스 반 헤이닌겐 주니어 감독은 <더 씽>을 준비하면서 <괴물>의 장점을 훼손하지 않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다. 감독은 인간을 복제하는 능력을 지닌 괴생명체를 사실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CG가 아닌 특수 분장 기법을 선택해 괴생명체의 피와 살이 느껴지도록 했다. 또한, 고립된 기지 안에서 벌어지는 괴생명체와의 사투와 살아남은 인간들 사이에 피어나는 불신을 빠른 컷 전환이 아닌 옥조여 오는 듯한 연출로 밀도 높게 그려내어 점점 고조되는 서스펜스를 효과적으로 표현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더 씽>으로 감독 데뷔를 성공적으로 마친 매티스 반 헤이닌겐 주니어 감독은 <새벽의 저주2: 죽음의 군단>의 감독으로도 유력시되고 있어 앞으로의 행보에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더 씽>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