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리

 

13,059,570관객 동원
 1990-04-24 출생ㅣ한국
임순례 감독은 1,500대 1이라는 사상 초유의 경쟁률을 뚫고 캐스팅 된 <아가씨>의 ‘숙희’, 쟁쟁한 선배 배우들 사이에서도 강단 있는 모습을 보여줬던 <1987>의 ‘연희’를 연기한 김태리에게서 독립적이면서도 자기 중심이 뚜렷한 ‘혜원’의 모습을 발견했다. 임순례 감독은 김태리에 대해 “자신을 꾸미거나 포장하지 않는 자연스러움이 있는 배우이다. 어느 곳에서든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면서도 중심을 끝까지 지키는 영리함이 좋았다. 항상 밝고, 함께 일하는 모든 스탭들에게 좋은 에너지를 준다는 점도 굉장한 장점이었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리틀 포레스트> 보도자료 중에서-

김태리는 2014년 12월, 영국작가 사라 워터스의 소설 ‘핑거스미스’를 1930년대 일제강점기 한국과 일본을 배경으로 옮긴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에 무려 1500:1의 경쟁률을 뚫고 남숙희 역할에 캐스팅 되었다. 하녀 숙희 역할 만큼은 새로운 얼굴을 캐스팅하고자 했던 박찬욱 감독의 뜻에 따라 오디션이 진행되었고, 7년만의 박찬욱 감독의 국내 영화 컴백작이라는 자체만으로 오디션 공고 자체가 충무로에서는 큰 화제를 모았다. 박찬욱 감독은 김태리에 대해 “''올드보이'' 당시 배우 강혜정을 처음 만났을 때 받은 느낌과 무척 비슷했다. 누구나 상상할 수 있는 틀에 박힌 연기를 하지 않겠다는 고집이 있었고, 차분하고 침착했다. 긴 고민 없이 결정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2016년 4월에 열린 제69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되며 다시 한번 큰 화제를 모았으며, 김태리는 첫 장편 영화로 신인답지 않은 당찬 연기력으로 충무로가 주목하는 특급신인으로 주목 받았다.
더보기
1990-04-24 출생한국
임순례 감독은 1,500대 1이라는 사상 초유의 경쟁률을 뚫고 캐스팅 된 <아가씨>의 ‘숙희’, 쟁쟁한 선배 배우들 사이에서도 강단 있는 모습을 보여줬던 <1987>의 ‘연희’를 연기한 김태리에게서 독립적이면서도 자기 중심이 뚜렷한 ‘혜원’의 모습을 발견했다. 임순례 감독은 김태리에 대해 “자신을 꾸미거나 포장하지 않는 자연스러움이 있는 배우이다. 어느 곳에서든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면서도 중심을 끝까지 지키는 영리함이 좋았다. 항상 밝고, 함께 일하는 모든 스탭들에게 좋은 에너지를 준다는 점도 굉장한 장점이었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리틀 포레스트> 보도자료 중에서-

김태리는 2014년 12월, 영국작가 사라 워터스의 소설 ‘핑거스미스’를 1930년대 일제강점기 한국과 일본을 배경으로 옮긴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에 무려 1500:1의 경쟁률을 뚫고 남숙희 역할에 캐스팅 되었다. 하녀 숙희 역할 만큼은 새로운 얼굴을 캐스팅하고자 했던 박찬욱 감독의 뜻에 따라 오디션이 진행되었고, 7년만의 박찬욱 감독의 국내 영화 컴백작이라는 자체만으로 오디션 공고 자체가 충무로에서는 큰 화제를 모았다. 박찬욱 감독은 김태리에 대해 “''올드보이'' 당시 배우 강혜정을 처음 만났을 때 받은 느낌과 무척 비슷했다. 누구나 상상할 수 있는 틀에 박힌 연기를 하지 않겠다는 고집이 있었고, 차분하고 침착했다. 긴 고민 없이 결정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2016년 4월에 열린 제69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되며 다시 한번 큰 화제를 모았으며, 김태리는 첫 장편 영화로 신인답지 않은 당찬 연기력으로 충무로가 주목하는 특급신인으로 주목 받았다.
더보기
2021
2018
2017
2016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